'스타군단' 요넥스 배드민턴단, 코리안리그 첫 경기서 완승

한국 배드민턴의 간판인 이용대가 이끄는 요넥스 배드민턴단이 배드민턴 코리안리그 첫 경기에서 성남시청을 제압했다.

요넥스 배드민턴단은 21일 경기도 남양주 화도체육문화센터에서 열린 2022 DB그룹 배드민턴 코리안리그 남자 일반부 B조 예선 첫 경기에서 이용대와 '신예' 진용을 앞세워 성남시청을 3-0으로 물리쳤다.

배드민턴 코리안리그 경기는 '단식-복식-단식-복식-단식' 순으로 단식 3경기와 복식 2경기를 치러 먼저 3승을 따면 이기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단식으로 치러진 1경기에서 요넥스 배드민턴단의 진용은 상대의 빈틈을 집요하게 파고드는 공격으로 성남시청 방윤담을 2-0(21-19 21-17)으로 제압했다.

2경기(복식)에서는 요넥스 배드민턴단 최고참인 이용대가 이상민과 팀을 이뤄 성남시청 강우혁-박설현에 2-0(21-11 21-13)으로 승리했다.

이용대의 한 수 위 네트플레이에 성남시청은 별다른 반격도 하지 못하고 내리 두 세트를 내줬다.

요넥스 배드민턴단은 3경기(단식)에서도 전혁진이 성남시청 전시영을 2-0(21-16 21-18)로 꺾어 상대 팀에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경기를 마무리했다.

총 16개 실업팀이 참가한 배드민턴 코리안리그는 다음 달 9일까지 예선리그를 치른 뒤 10일부터 12일까지는 6강 플레이오프, 24일부터 26일까지는 챔피언결정전을 진행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