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판곤, 전력강화위원장 사임…말레이시아 대표팀 감독 부임

김판곤(53) 대한축구협회 국가대표 전력강화위원장이 위원장직을 내려놓고 말레이시아 국가대표팀을 맡아 새로운 도전을 시작한다.

대한축구협회는 "김판곤 전력강화위원장이 말레이시아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선임됨에 따라 해당 위원장직을 사임하기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는 이날 김 위원장을 자국 축구 대표팀 감독으로 선임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김 위원장은 이달 27일과 다음 달 1일에 열리는 한국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7·8차전까지만 우리나라 대표팀과 동행한다.

김 위원장은 올해 초 말레이시아 축구협회로부터 감독직을 제안받은 뒤 이를 대한축구협회에 보고했으며, 축구협회는 새로운 도전을 원하는 김 위원장의 의지를 존중해 승낙했다.

홍콩 대표팀을 이끈 경험이 있는 김 위원장은 2018년부터 대한축구협회에서 각급 대표팀을 총괄하는 역할을 수행해 왔다.

파울루 벤투 남자 A대표팀 감독과 김학범, 황선홍 23세 이하(U-23) 대표팀 감독, 콜린 벨 여자 대표팀 감독, 황인선 여자 20세 이하(U-20) 대표팀 감독, 김은중 U-20 대표팀 감독을 선임했다.

이 기간 한국은 2018 자카르타 아시안 게임 남자 축구 우승을 시작으로 U-20 월드컵 준우승, U-17 월드컵 8강,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우승(이상 2019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우승(2020년) 등의 성적을 냈다.

김 위원장은 축구협회를 통해 "2월 1일 열리는 월드컵 최종예선 시리아전을 끝으로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장 직에서 물러나고자 한다"며 "4년 동안 중요한 직책을 수행할 수 있게 해주신 대한축구협회와 축구인과 축구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함께 일할 것을 처음 제안해 주시고,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은 홍명보 전 협회 전무님께도 특별히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남겼다.

이어 "우리 국가대표팀이 최근에 보여준 경기력을 보았을 때, 조만간 월드컵 본선 진출을 확정할 수 있을 것이라 믿는다.

또 최근에 23세와 20세 이하 감독 선임을 무사히 마쳤고, 여자대표팀 역시 올바른 방향으로 꾸준히 발전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전력강화위원장으로서 미력하나마 소임을 다했다고 보기에, 이제는 지도자로 현장에 다시 돌아갈 수 있는 시기가 되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장은 "개인적으로 현장 복귀는 K리그 팀이 되기를 기대했지만, 월드컵 예선 일정 등 여러 사정으로 인해 시기가 맞지 않았다.

말레이시아 대표팀의 발전 가능성과 그들의 비전에 공감하였고, 새로운 도전에 나서기 위해 말레이시아행을 결단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