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팀, 월드컵 마지막 대회서 10위
썰매 대표팀, 올림픽 시즌 8차례 월드컵 대회 마치고 귀국길
[고침] 스포츠(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팀, 월드컵 마지막…)

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강원도청) 팀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시즌 마지막 월드컵 대회에서 10위에 올랐다.

원윤종, 김동현, 김진수(이상 강원도청), 정현우(한국체대)는 16일(현지시간) 스위스 생모리츠에서 열린 2021-2022 BMW 국제봅슬레이스켈레톤연맹(IBSF) 월드컵 8차 대회 봅슬레이 4인승 경기에서 1·2차 시기 합계 2분10초28의 기록으로 10위에 자리했다.

올 시즌 주로 10위권 중후반의 순위를 기록하던 4인승 원윤종 팀의 최고 성적이다.

시즌 종합 순위에서는 14위에 자리했다.

석영진, 장기건(이상 강원도청), 이선우(가톨릭관동대), 김형근(강원BS연맹·이상 석영진 팀)은 1차 시기 1분6초37의 기록으로 24위에 머물렀다.

[고침] 스포츠(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팀, 월드컵 마지막…)

석영진 팀은 시즌 종합 순위에서는 29위에 랭크됐다.

봅슬레이 4인승에서 시즌 싹쓸이 우승에 도전하던 프란체스코 프리드리히 팀(독일)은 오스카스 키버마니스 팀(라트비아)에 뒤져 2위에 자리했다.

러시아의 로스티슬라프 가이추케비치 팀이 3위에 올랐다.

봅슬레이 4인승 경기를 끝으로 올 시즌 월드컵 일정이 모두 끝났다.

한국 썰매 대표팀은 남자 스켈레톤에서만 한 차례 메달을 따내는 데 그쳤다.

정승기(가톨릭관동대)가 6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따냈다.

[고침] 스포츠(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팀, 월드컵 마지막…)

하지만 초반 부진하던 '아이언맨' 윤성빈(강원도청)이 후반기 들어 스타트에 속도를 붙이며 상승세를 보이고, 남자 봅슬레이 2인승 원윤종 팀이 서영우(경기BS연맹)의 부상 속에서도 꾸준히 순위를 끌어올리는 등 베이징 메달을 기대하게 만드는 부분도 작지 않다.

월드컵이 끝나면서 한국의 올림픽 출전권 수도 잠정 결정됐다.

한국은 봅슬레이 남자 2인승과 4인승에서 각각 2장씩을, 여자 모노봅(1인승)에서 1장을 확보했다.

[고침] 스포츠(봅슬레이 4인승 원윤종팀, 월드컵 마지막…)

원윤종 팀과 석영진 팀이 두 종목 모두 출전한다.

모노봅에는 김유란(강원도청)이 나선다.

스켈레톤에서는 남자 2장, 여자 1장을 확보했다.

윤성빈과 정승기, 그리고 김은지(강원BS연맹)가 올림픽 무대에 선다.

다만, 다른 나라에서 출전권을 반납하면 한국의 출전권이 늘어날 수 있다.

IBSF는 이주 안으로 국가별 출전권 수를 최종적으로 확정할 예정이다.

대표팀은 18일 정오 귀국해 방역 지침에 따라 하루 격리를 한 뒤 평창에서 훈련하다가 31일 베이징으로 떠난다.

베이징 올림픽 스켈레톤, 봅슬레이 경기는 내달 10일부터 20일까지 옌칭 슬라이딩 센터에서 치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