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축구 인천 선수 9명, 창원서 전훈 중 코로나19 확진

동계훈련 중이던 프로축구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 선수단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새 시즌 준비에 차질을 빚게 됐다.

인천 구단은 16일 경남 창원에서 동계 전지 훈련을 하는 선수 중 9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구단에 따르면 15일 오전 선수 3명이 발열 증세를 보여 곧바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고, 같은 날 오후 3명 모두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구단은 한국프로축구연맹에 즉각 보고한 후 선수단 및 스태프 등 전원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했으며, 16일 선수 6명에게서 추가로 양성 결과가 나왔다.

인천 구단은 "방역 당국, 지방자치단체 및 연맹과 협력하고 역학조사 결과에 따른 후속 조치를 철저히 이행해 하루빨리 사태가 진정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