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야구 SSG, 외국인 투수 폰트와 총액 150만달러에 재계약

프로야구 SSG 랜더스가 외국인 우완 투수 윌머 폰트(31)와 내년에도 동행한다.

SSG는 폰트와 계약금 20만달러, 연봉 110만달러, 옵션 20만달러를 합쳐 총액 150만달러에 재계약했다고 17일 발표했다.

올 시즌 KBO리그에 데뷔할 때 계약금 15만달러, 연봉 85만달러에 사인해 신규 외국인 선수 상한액인 100만달러를 채운 폰트는 보장 금액 30만달러를 포함해 총액 규모를 50%나 높인 액수에 새로 도장을 찍었다.

폰트는 올해 선발 투수 3명의 낙마로 SSG 선발진이 사실상 괴멸한 상황에서 25경기에 등판해 145⅔이닝을 던지며 8승 5패, 평균자책점 3.46을 올려 에이스 노릇을 했다.

SSG는 올 시즌 폰트가 KBO리그 최정상급 이닝당출루허용률(WHIP), 탈삼진율, 피안타율 등을 기록해 뛰어난 기량과 구위를 보였고, 긍정적인 인성과 태도를 바탕으로 팀에 잘 융화하는 모습 등 경기 외적으로도 좋은 평가를 받았다고 재계약 배경을 설명했다.

폰트는 구단을 통해 "인천으로 돌아오게 돼 매우 설레고, 내년 시즌은 1년 내내 건강한 몸 상태를 유지해 팀을 우승으로 이끄는 것이 가장 큰 목표"라며 "개인 성적 또한 부상 없이 꾸준히 경기에 나간다면 올해보다 더 좋은 결과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폰트는 내년 2월 제주도 서귀포에서 차리는 스프링캠프 훈련에 합류한다.

SSG는 애초 미국 플로리다주 베로비치에서 내년 시즌을 준비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 탓에 서귀포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