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장으로 안필드 6년 만에 돌아온 제라드에 리버풀 팬들 박수 환영
맨유는 호날두 PK 결승골로 노리치에 1-0 승
리버풀, '영원한 캡틴' 제라드가 지휘하는 애스턴 빌라 격파

잉글랜드 프로축구 리버풀이 애스턴 빌라 감독이 돼 돌아온 구단 '레전드' 스티븐 제라드에게 패배를 안겼다.

리버풀은 12일(한국시간)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2021-2022 프리미어리그(EPL)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22분 터진 모하메드 살라흐의 페널티킥 결승골을 앞세워 애스턴 빌라에 1-0으로 이겼다.

2015년까지 17년간 리버풀 한 팀에서 뛴 제라드 감독은 지난달 초 애스턴 빌라 지휘봉을 잡은 뒤 처음으로 안필드에 방문해 경기를 치렀다.

리버풀, '영원한 캡틴' 제라드가 지휘하는 애스턴 빌라 격파

제라드 감독은 2015년 리버풀을 떠나 미국프로축구(MSL) LA 갤럭시에서 2년을 뛰고 현역 은퇴했다.

이후 리버풀 18세 이하 팀과 스코틀랜드 레인저스 감독을 거쳐 애스턴 빌라 사령탑에 올랐다.

6년 만에 정든 안필드로 돌아와 상대 팀 감독으로서 친정팀을 상대하는 기분이 묘할 법도 했지만, 제라드 감독은 승리에만 집중했다.

경기 전 제라드 감독이 입장하자 리버풀 팬들은 열렬한 박수와 환호성으로 '영원한 캡틴'을 환영했다.

하지만 제라드 감독은 늘 짓는 무심한 표정으로 잠깐 화답의 손뼉을 쳤을 뿐이다.

리버풀, '영원한 캡틴' 제라드가 지휘하는 애스턴 빌라 격파

제라드 감독은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이번 경기에서 승부와 관련 없는 여러 '소음'이 들릴 수 있다는 점을 이해하고 있었다"면서 "난 리버풀과 유대감을 가지고 있고, 리버풀 팬들이 그런 나를 환영해줬지만, 내가 안필드에서 보낸 세월을 생각하면 일반적인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영국 BBC는 "제라드가 경기 중 몇 차례 판정이 애스턴 빌라에 불리했다며 매우 억울한 기색을 보였다"고 전했다.

리버풀, '영원한 캡틴' 제라드가 지휘하는 애스턴 빌라 격파

애스턴 빌라 주장 타이런 밍스가 후반 20분 골지역 오른쪽에서 살라흐에게 파울을 했다는 판정을 받아 페널티킥을 헌납했는데, 이는 심판에 따라 살라흐의 할리우드 파울로 인정될 여지가 있었다.

후반 41분에는 애스턴 빌라 대니 잉스가 페널티지역 안에서 슈팅 직전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의 손에 걸려 넘어졌는데, 페널티킥은 선언되지 않았다.

리버풀, '영원한 캡틴' 제라드가 지휘하는 애스턴 빌라 격파

승리를 따낸 2위(승점 37) 리버풀은 5연승을 달리며 선두(승점 38) 맨체스터 시티 추격을 이어갔다.

결승골을 넣은 살라흐는 시즌 14호 골을 기록, 2위 제이미 바디(9골·레스터 시티)에 5골 앞선 득점 선두를 질주했다.

애스턴 빌라는 12위(승점 19)에 자리했다.

제라드 감독 부임 뒤 애스턴 빌라는 3승 2패를 기록 중이다.

리버풀, '영원한 캡틴' 제라드가 지휘하는 애스턴 빌라 격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는 노리치 시티를 원정에서 1-0으로 제압하고 랄프 랑니크 감독 부임 뒤 2연승을 내달렸다.

후반 30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자신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성공시켜 맨유에 승리를 안겼다.

시즌 7호 골을 넣은 호날두는 리그 득점 공동 4위로 올라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