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4년 만에 탄생한 '수비수 MVP'…"앞으로도 전북의 든든한 벽 될 것"
MVP 거머쥔 '캡틴' 홍정호 "손 내밀어준 전북, 보답하고 싶었다"

2021시즌 프로축구 K리그1 무대에서 '가장 빛난 별'로 뽑힌 전북 현대의 '캡틴' 홍정호(32)는 자신을 믿어준 구단을 향해 고마움을 전했다.

올 시즌 전북의 K리그 5연패에 앞장선 수비수 홍정호는 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대상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의 영예를 안았다.

K리그에서 수비수가 MVP로 뽑힌 건 1997년 부산 대우에서 뛰던 김주성 이후 24년 만이다.

묵묵히 전북의 수비를 책임지며 주장의 무게를 감당해 온 홍정호는 트로피와 함께 상금 1천만원을 받았다.

홍정호는 시상식에서 "4년 전 해외 생활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왔을 때 찾아주는 팀이 별로 없었다.

그때 손을 내밀어 준 게 전북이었다"며 "보답하고 싶었고, 잘하고 싶었다.

4년 동안 많은 경기를 뛰며 많이 배웠고 자신감도 찾았다.

이 모든 게 전북에서 최고의 감독님, 최고의 선수들과 함께했기 때문"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든든히 전북의 벽이 되도록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

시상식 뒤 기자회견에서도 홍정호는 "전북에서 앞으로도 열심히 할 예정이고, 좋은 모습으로 계속 보답할 생각"이라고 재차 말했다.

"이제 나이도 있고, 갈 데도 없다"는 농담과 함께 그는 "팬들이 항상 홈이든 원정이든 많은 자리를 채워 주시고 응원해주셔서 많은 힘이 됐다.

다음 시즌에도 정말 좋은 모습으로 기쁨을 드리도록 준비를 잘하겠다"고 덧붙였다.

MVP 거머쥔 '캡틴' 홍정호 "손 내밀어준 전북, 보답하고 싶었다"

24년 만에 '수비수 MVP'가 된 데 대해서는 "수비수는 공격수보다 관심을 덜 받아서 쉽지 않을 거로 생각했는데, 상을 받게 된 건 주장을 맡으면서 매 경기 치열하게 준비하고 열심히 했던 것을 좋게 봐주신 덕분인 것 같다.

그런 점에서 더 뿌듯하다"고 기뻐했다.

여기에 전년도 MVP인 손준호(산둥 루넝)의 기운도 더해졌다고 한다.

홍정호는 "작년에 손준호가 중국으로 이적하면서 내가 (손)준호 집으로 들어갔다.

그때 (손)준호가 '여기 기운이 좋아. MVP 받을 수 있을 거야'라고 덕담을 해줬는데, 정말 상을 받게 돼 고맙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일화를 전했다.

홍정호는 이날 전북 선수 중 유일하게 베스트 11에도 포함되기도 했다.

그는 "우승팀이라 많은 선수가 베스트11에 들 줄 알았는데, 아쉬움이 남는다.

우리 팀 선수들이 워낙 좋은 선수들이라 오히려 빛을 못 봤다고 생각한다"고 팀원들을 치켜세운 뒤 "다음 시즌에는 더 많은 자리에 선수들이 이름을 올릴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은 감독상을 받은 김상식 전북 감독의 결혼기념일이자, 홍정호 아내의 생일이기도 하다.

홍정호는 "이번 시즌 예민한 남편을 내조하느라 고생한 아내에게 미안하고 고맙다"며 "저녁에 축승회가 있어 아내 얼굴을 못 볼 것 같지만, 이 상이 큰 선물이 될 것 같다"며 미안함과 애정을 동시에 드러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