女복식 김소영-공희용도 상대 기권으로 결승행…대회 2연패 도전

'여자 배드민턴 에이스' 안세영, '왕중왕전' 결승 진출

여자 배드민턴 에이스 안세영(삼성생명)이 세계 배드민턴 '왕중왕전' 결승에 올랐다.

안세영은 4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파이널 2021' 여자 단식 준결승에서 포른파위 초추웡(태국)을 2-0(25-23 21-17)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B조 조별예선에서 2승 1패를 기록, 조 2위로 준결승에 오른 안세영은 A조 1위 포른파위를 상대로 한 수 위의 경기력을 보였다.

1세트 23-23 듀스 상황에서 상대 범실을 유도해 24-23 세트포인트를 만든 안세영은 순간적으로 방향을 바꾸는 강한 스매싱 공격으로 세트를 마무리했다.

2세트에서는 19-17로 쫓기던 상황에서 포른파위의 회심의 공격이 아웃으로 판정된 것이 결정적이었다.

안세영은 이후 셔틀콕을 상대 진영에 살짝 넘기는 허를 찌르는 공격으로 포른파위의 범실을 한 번 더 유도해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 대회에서 3위를 기록했던 안세영은 5일 오후 푸살라 신두(인두)를 상대로 대회 첫 정상을 노린다.

여자 복식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은 준결승 상대인 가브리엘라 스토에바-스테파니 스토에바(불가리아)가 대회를 기권하면서 경기를 치르지 않고 결승행을 확정했다.

지난 대회 챔피언인 김소영-공희용은 5일 오후 2시 마쓰야마 나미-시다 지하루(일본)를 상대로 대회 2연패 도전에 나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