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세영은 3일 3차전 결과로 4강행 결정

김소영-공희용, 배드민턴 여자복식 '왕중왕전' 준결승 진출

2020 도쿄올림픽 동메달리스트 김소영(인천국제공항)-공희용(전북은행)이 세계 배드민턴 '왕중왕전' 준결승에 진출했다.

김소영-공희용은 2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파이널 2021' 여자 복식 A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인도네시아)를 2-0(21-15 21-18)으로 제압했다.

전날 1차전에서 펄리 탄-티나 무랄리타란(말레이시아)을 2-0으로 꺾은 김소영-공희용은 2연승을 거두며 3일 3차전 결과와 상관없이 4강 진출을 확정했다.

2020시즌 월드투어파이널에서 아쉽게 준우승한 김소영-공희용은 조별리그에서 막강한 경기력을 보이며 대회 첫 정상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BWF 월드 투어 파이널은 배드민턴 국제대회의 한 시즌을 정리하는 대회로, 각 세부 종목 상위 8명(팀)의 선수만 출전해 최강자를 가린다.

종목별 8명(팀)의 선수는 4명(팀)씩 2개 조로 나뉘어 3차전에 걸쳐 조별리그를 벌인다.

각 조 2명(팀)만 준결승에 진출한다.

여자 단식에 출전한 안세영(삼성생명)은 B조 조별리그 2차전에서 숙적 야마구치 아카네(일본)에게 1-2(14-21 21-18 16-21)로 패해 3일 열리는 3차전 결과에 따라 준결승 진출 여부가 확정된다.

안세영은 1차전에서 부사난 옹밤룽판(태국)을 2-0으로 가볍게 제압했지만, 2차전에서 야마구치에게 패하고 3차전 상대인 여자민(싱가포르)이 대회를 기권하면서 4강행 셈법이 복잡해졌다.

3차전에서 부사난이 야마구치에 승리할 경우 세 선수가 모두 2승 1패를 기록하게 돼, 세트 승패차와 득실차를 순서대로 따져 순위를 정하게 된다.

반면 야마구치가 승리하면 조 2위로 준결승에 진출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