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시리즈 MVP' 박경수는 레전드 특별상 수상
'타격왕' 이정후, 은퇴선수 선정 올해의 선수…父 이종범이 시상

2021 한국프로야구 타율 1위 이정후(23·키움 히어로즈)가 한국프로야구은퇴선수협회(한은회)가 선정한 '올해 최고 선수'로 뽑혔다.

이정후는 2일 낮 12시 서울 강남구 리베라호텔에서 개최한 '2021 한국프로야구 은퇴선수의 날 시상식'에서 '2021 최고의 선수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는 이정후의 아버지인 이종범 한은회 부회장 겸 LG 트윈스 코치가 시상자로 나서 아버지가 아들에게 직접 상을 수여하는 진풍경이 펼쳐졌다.

이정후는 올 시즌 타율 0.360으로 이 부문 1위에 오르면서 아버지 이종범 코치와 함께 '세계 최초의 부자(父子) 타격왕' 타이틀을 얻었다.

이종범 코치는 1994년 해태 타이거즈 유니폼을 입고 타격왕(타율 0.393)에 등극했다.

이정후는 올 시즌 타율뿐만 아니라 타자의 득점 생산력을 나타내는 조정 득점 창출력(wRC+)에서는 165.8로 전체 1위를 기록했다.

또 출루율(3위·0.438)과 장타율(4위·0.522)에서도 좋은 기록을 남겼다.

MVP급 활약 덕에 이정후는 시즌 종료 뒤 상복도 터졌다.

지난달 29일 KBO 시상식에서 타격상을 받았고, 1일에는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선수협)가 시상하는 '2021년 올해의 선수상'도 수상했다.

9일로 예정된 일구상 시상식에서도 '최고 타자상'을 받는다.

이정후는 수상 소감에서 "올 시즌 기록 중 타격왕이 가장 생각난다.

세계 최초 부자 타격왕이었기 때문에 의미가 남다른 것 같다"며 "올해 멋진 경기를 많이 했기 때문에 내년 시즌에는 팀이 우승할 수 있도록 많이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4년 전 KBO 시상식에서 이종범 코치가 시상한 신인상을 받은 때와 비교해달라는 질문에는 "신인상은 어렸을 때만 받을 수 있는 상이라 좀 더 생각이 나지만 기분은 오늘 받은 상이 조금 더 좋은 것 같다"면서도 "아버지에게는 상을 많이 받아서 딱히 별다른 기분은 없다"고 말해 시상식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타격왕' 이정후, 은퇴선수 선정 올해의 선수…父 이종범이 시상

올 시즌 한국시리즈(KS) 최우수선수(MVP)상을 받은 박경수(kt wiz)는 레전드 특별상을 받았다.

박경수는 수상 소감에서 시즌 종료 뒤 은퇴한 선배 유한준에게 감사를 전했다.

박경수는 "후배들에게 좋은 것들을 많이 만들어줬고 귀감이 된 유한준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며 "한편으로는 오래 더 같이하면 좋겠지만 통합 우승이라는 선물을 안고 은퇴하는 것도 행복한 은퇴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35개의 홈런으로 홈런왕 타이틀을 차지한 SSG 랜더스 최정이 '최고 타자상'을, 평균자책점 2위(2.63)와 다승 공동 4위(14승)를 기록한 삼성 라이온즈 백정현이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최고의 신인상'에는 올 시즌 20홀드를 달성한 롯데 자이언츠 최준용이 이름을 올렸다.

고교야구 및 대학야구 선수 중 60타수 이상, 타율 0.400 이상, OPS 1.000 이상을 기록한 선수에게 수여하는 BIC0412(백인천상)은 KIA 타이거즈가 2022년 1차 지명한 예비 신인 김도영(광주동성고)에게 돌아갔다.

또 NC 다이노스가 지명한 조효원(원광대)은 아마 특별상을, 충암고를 2관왕(대통령배, 청룡기)에 올려놓은 이영복 감독이 공로상을 받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