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 맨유와 무승부…맨시티는 웨스트햄 꺾고 1위 첼시 추격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선두 경쟁이 더 치열해졌다.

2021-2022시즌 프리미어리그 선두를 달리는 첼시는 29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와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9승 3무 1패가 된 첼시는 승점 30으로 1위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2위 팀 맨체스터시티가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2-1로 꺾고 9승 2무 2패, 승점 29로 첼시를 바짝 추격하면서 선두 경쟁에 불이 붙었다.

전날 13라운드 경기에서 사우샘프턴을 4-0으로 완파한 리버풀도 8승 4무 1패, 승점 28을 기록하며 3위에 올라 있다.

첼시로서는 2위권 팀들과 격차를 벌리려면 반드시 이겼어야 하는 경기였지만 최근 감독 교체의 내홍을 겪은 맨유를 상대로 승점 1을 추가하는 데 그쳤다.

첼시, 맨유와 무승부…맨시티는 웨스트햄 꺾고 1위 첼시 추격

전반을 0-0으로 마친 두 팀은 후반 5분 맨유 제이든 산초가 먼저 득점에 성공했다.

맨유 수비 진영에서 앞으로 길게 내찬 공을 첼시 미드필더 조르지뉴가 제대로 컨트롤하지 못하자 쇄도하던 산초가 이 공을 그대로 낚아채 단독 드리블, 골키퍼와 일대일로 맞선 상황을 만들었고 침착한 오른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올해 20세인 산초는 닷새 전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비야레알(스페인)과 경기에서 맨유 이적 후 첫 골을 넣었고, 이날 경기에서는 리그 첫 득점을 올리는 상승세를 이어갔다.

독일 도르트문트에서 뛰던 산초는 올해 7월 이적료 7천300만파운드(약 1천154억원)에 맨유로 옮겼다.

그러나 첼시는 후반 24분 코너킥 상황에서 얻은 페널티킥을 조르지뉴가 차 넣어 1-1을 만들었다.

실점 과정에서 실수했던 조르지뉴가 스스로 동점 골을 넣고 '속죄'한 모양새가 됐다.

맨유는 올레 군나르 솔셰르 감독을 경질하고 마이클 캐릭 감독대행 체제로 치른 두 경기에서 1승 1무를 기록했다.

비야레알과 UCL 경기에서는 2-0으로 이겼다.

승점 18(5승 3무 5패)인 맨유는 리그 8위를 달리고 있다.

이날 경기에서 맨유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후반 19분 산초와 교체로 출전했다.

캐릭 감독대행은 "여러 다른 시도를 해보기 위해 변화를 줬다"며 "호날두와도 충분히 얘기를 나눴다"고 호날두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배경을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