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탈여' 김태형 감독 "홍건희·이현승 정말 잘 던져줬다"

프로야구 플레이오프(PO·3전 2승제) 1차전을 낚은 두산 베어스의 김태형 감독은 "홍건희와 이현승이 정말 잘 던져줬다"며 두 불펜 투수에게 승리의 공을 돌렸다.

두산은 9일 대구 삼성 라이온즈파크에서 치른 PO 1차전에서 6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오른 정규리그 2위 삼성 라이온즈를 6-4로 눌렀다.

'곰의 탈을 쓴 여우'라는 애칭에 걸맞게 김 감독은 뚝심과 냉철한 승부사 감각으로 사상 최초로 7년 연속 한국시리즈 진출 문턱 앞에 왔다.

김태형 감독은 "1차전을 이겨 유리한 조건에서 2·3차전을 치르게 돼 기쁘다"며 "우리도, 선수들도 유리한 상황이어서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불펜의 첫 번째 카드 이영하가 이틀 전 LG 트윈스와 치른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4이닝을 던진 바람에 이날은 등판할 수가 없었다.

2-3으로 쫓긴 5회말 1사 만루에서 김 감독이 내세운 카드는 두 번째 카드 홍건희였다.

김 감독은 "홍건희가 무너지면 끝나는 상황"이었다며 투입할 때부터 길게 던지게 할 요량이었다고 설명했다.

'곰탈여' 김태형 감독 "홍건희·이현승 정말 잘 던져줬다"

이어 "홍건희가 8회까지 막아줬으면 했지만, 팔이 무거워 보였다"며 "이현승도 그렇고 오늘 우리 불펜진이 온 힘을 다해 던지는 게 보였다.

홍건희, 이현승의 공도 좋았고 승운도 우리에게 따랐다"며 투수들의 투혼을 극찬했다.

홍건희는 5∼6회 세 차례 만루 찬스에서 1점도 주지 않았다.

3이닝 1실점으로 호투해 승리를 안았고, 이현승은 8회 등판해 1이닝을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2차전 선발로 이틀 만에 김민규를 내보내는 김 감독은 "곽빈이 허리 치료를 받아야 하는 상태"라며 "곽빈의 상태를 계속 지켜봐야 해 할 수 없이 김민규가 등판하게 됐다"고 전했다.

김 감독은 "박세혁의 타격감이 좋고, 김재환의 타격감도 나쁘지 않다"며 "5번을 치는 양석환의 타순에 변화를 줘봐야 6, 7번 정도"라면서 양석환의 부진에 큰 의미를 두지 않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