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O리그 역대 2번째 타이브레이커 성사
SSG는 6위 추락…포스트시즌 진출 무산
삼성 vs kt, 31일 프로야구 사상 첫 정규리그 1위 결정전 치른다
프로야구 역사상 두 번째 1위 순위 결정전(타이브레이커)이 성사됐다.

kt wiz는 30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SSG 랜더스와 정규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재러드 호잉의 결정적인 3점 홈런포를 발판 삼아 8-3으로 승리했다.

76승 9무 59패를 기록한 kt는 이날 NC 다이노스를 꺾은 삼성 라이온즈와 승-무-패 동률을 기록해 공동 1위로 정규시즌을 마쳤다.

두 팀은 규정에 따라 31일 오후 2시 대구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무제한 이닝으로 진행되는 1위 결정전을 치른다.

1위 결정전은 승부치기·무승부 없이 승부가 가릴 때까지 진행된다.

프로야구에서 타이브레이커 경기가 열리는 건 1986년 후기리그에서 동률의 성적을 거둔 OB 베어스와 해태 타이거즈의 3전 2승제 타이브레이커 이후 처음이다.

SSG는 KIA 타이거즈를 꺾은 키움 히어로즈에 덜미를 잡히면서 6위로 추락,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kt는 1회 상대 팀 선발 김건우를 무섭게 몰아붙였다.

선두 타자 조용호의 중전안타와 황재균, 강백호의 연속 볼넷으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았다.

SSG는 장지훈을 교체 투입했는데, 유한준이 밀어내기 볼넷을 얻어 선취점을 뽑았다.

이후 장성우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2-0으로 앞서갔다.

kt는 1회말 곧바로 동점을 내줬다.

선발 투수 소형준이 추신수, 최주환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한 뒤 최정과 한유섬에게 연속 볼넷을 허용하며 실점했다.

소형준은 무사 만루 위기에서 오태곤을 삼진 처리했지만, 박성한의 내야 땅볼 때 실점해서 2-2가 됐다.

kt는 3회 유한준의 솔로 홈런으로 한 점을 다시 달아난 뒤 5회에 대거 5득점에 성공하며 승기를 잡았다.

kt는 조용호, 황재균의 연속 안타로 1사 1, 3루 기회를 잡은 뒤 바뀐 투수 김태훈의 폭투로 점수를 뽑았다.

이후 강백호가 우익선상 적시타를 터뜨려 5-2로 도망갔다.

공격은 계속됐다.

후속 타자 유한준이 상대 팀 5번째 투수 박민호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쳐 1사 1, 3루를 만들었고 호잉이 승부를 가르는 우월 3점 홈런을 터뜨렸다.

삼성 vs kt, 31일 프로야구 사상 첫 정규리그 1위 결정전 치른다
kt는 6회말 토종 에이스 고영표를 불펜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고영표는 상대 팀 한유섬에게 우월 솔로 홈런을 허용했지만, 8회까지 추가 실점을 하지 않았다.

9회엔 마무리 투수 김재윤이 나서 경기를 끝냈다.

시즌 중반 대체 선수로 kt에 입단한 호잉은 이날 3점 홈런을 포함해 5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