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가을야구 포기 안 했다…2위 kt 잡고 희망가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다.

NC 다이노스가 선두 싸움을 펼치는 kt wiz를 꺾고 가을잔치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NC는 27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신한은행 2021 SOL KBO리그 kt와 원정경기에서 에런 알테어의 3점 홈런과 타선의 집중력을 바탕으로 kt를 9-6으로 꺾었다.

7위 NC는 이날 두산 베어스에 패한 5위 SSG 랜더스를 1경기 차로 추격했다.

반면 2위 kt는 3위 LG 트윈스와 격차가 한 경기로 줄었다.

한때 멀찌감치 1위를 달리던 kt는 2위 자리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NC는 1회부터 무서운 화력을 뽐냈다.

최정원, 김준원의 연속 안타로 만든 1사 1, 2루에서 양의지가 kt 선발 배제성의 초구 슬라이더를 노려 쳐 중견수 키를 넘어가는 적시 2루타를 작렬했다.

이어 노진혁은 2타점 좌중간 적시타를 터뜨려 3-0을 만들었다.

NC는 선발 이재학이 1회말 kt 선두 타자 김민혁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지만, 2회초 나성범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점 차 리드를 이어갔다.

3회말 두 점을 내준 NC는 4회 빅이닝을 만들었다.

정진기, 최정원의 연속 안타와 김준원의 볼넷으로 만든 1사 만루에서 나성범이 바뀐 투수 심재민을 상대로 2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NC의 공격은 멈추지 않았다.

알테어가 좌측 담을 넘기는 3점 홈런을 쏘아 올리며 9-3으로 도망갔다.

경기는 쉽게 끝나지 않았다.

NC는 kt의 매서운 반격에 시달렸다.

NC는 4회말 2사 이후 3연속 안타를 맞고 한 점을 내줬고, 6회엔 바뀐 투수 박진우가 심우준, 배정대에게 연속 안타를 허용해 또 한 점을 허락했다.

NC는 8회말 류진욱이 배정대에게 좌월 솔로 홈런을 내줘 9-6으로 쫓겼다.

치열한 승부는 9회까지 이어졌다.

NC는 마무리 투수 이용찬이 유한준에게 중전 안타, 장성우에게 볼넷을 내준 뒤 폭투를 해 1사 2, 3루 위기에 몰렸지만, 박경수와 재러드 호잉을 잡으며 경기를 어렵게 마무리했다.

NC 선두 타자 최정원은 5타수 4안타 2득점을 기록하며 테이블세터 역할을 톡톡히 했다.

알테어는 시즌 32호 홈런으로 3타점을 수확하고 시즌 20번째 도루에 성공하며 2년 연속 20홈런-20도루 기록을 세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