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 없는 현대캐피탈, 대한항공 풀세트서 잡고 선두 질주
현대건설, 지난 시즌 챔프 GS칼텍스 꺾고 거침없이 4연승(종합)

여자 프로배구 현대건설이 지난 시즌 3관왕을 차지한 GS칼텍스를 제압하고 거침없이 개막 4연승을 질주했다.

현대건설은 27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벌어진 도드람 2021-2022 V리그 여자부 방문 경기에서 GS칼텍스를 세트 스코어 3-1(15-25 25-21 25-21 25-23)로 눌렀다.

시즌 개막 후 4승 무패에 승점 12를 쌓은 현대건설은 단독 선두를 달렸다.

GS칼텍스는 2승 후 시즌 첫 패배를 당했다.

손발이 전혀 맞지 않아 1세트를 허무하게 내준 현대건설은 2세트 들어 미국 출신 외국인 공격수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타점 높은 공격과 정지윤과 양효진의 득점이 살아나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현대건설, 지난 시즌 챔프 GS칼텍스 꺾고 거침없이 4연승(종합)

승부처는 3세트였다.

현대건설은 19-21로 끌려가던 세트 후반 내리 6점을 뽑아내며 흐름을 완전히 뒤집었다.

양효진의 시간차 공격과 정지윤의 퀵 오픈 강타로 21-21 동점을 이룬 뒤 야스민의 가로막기 득점 2개, 양효진, 정지윤의 득점을 묶어 3세트를 대역전승으로 마무리했다.

카메룬 출신 새 외국인 선수 레티치아 모마 바소코(등록명 모마)의 결정적인 공격 2개가 모두 야스민의 손바닥에 가로막힌 게 GS칼텍스로서는 뼈아팠다.

V리그 데뷔와 함께 괴력을 뽐내는 야스민은 4세트 23-23에서 오픈 득점을 꽂아 매치 포인트를 쌓았다.

24-23에서 GS칼텍스 강소휘의 강타가 블로커를 맞지 않고 그대로 코트 바깥으로 나가면서 현대건설이 승점 3을 챙겼다.

현대건설은 블로킹에서 15-6으로 GS칼텍스를 압도했다.

야스민이 28점, 양효진이 16점, 정지윤이 13점을 터뜨려 승리에 앞장섰다.

현대건설, 지난 시즌 챔프 GS칼텍스 꺾고 거침없이 4연승(종합)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선 현대캐피탈이 지난해 통합 챔피언 대한항공을 3-2(25-21 16-25 22-25 25-20 15-10)로 따돌렸다.

외국인 선수 없이 돌풍을 일으킨 현대캐피탈은 3승 1패, 승점 9를 기록해 남자부 단독 선두를 질주했다.

현대캐피탈은 이방인 공격수 로날드 히메네즈(등록명 히메네즈)가 대퇴직근 힘줄 파열 부상으로 쓰러져 후반기 무렵까진 토종 선수들만으로 경기를 치러야 한다.

비상 상황에도 현대캐피탈은 OK금융그룹, 우리카드에 이어 대한항공마저 무너뜨리고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렸다.

국내 간판 공격수인 문성민(21점)과 허수봉(17점)이 38점을 합작해 승리를 쌍끌이했다.

현대캐피탈은 팀 블로킹에서도 12-8로 대한항공에 앞섰다.

대한항공은 현대캐피탈보다 12개 많은 범실 31개로 자멸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