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9단 김혜민
● 4단 오정아

본선 16강 6경기
제4보(193~269)
[제25기 하림배 프로여자국수전] 白, 넉넉한 승리

흑193은 참고도 백1을 방지한 수다. 백은 3으로 가만히 잇는다. 흑이 4를 선수하더라도 또 가일수해야 하기 때문에 집이 많이 깨진 결과다. 백194도 기민했다. 흑이 196에 나가는 것은 촉촉수에 걸린다.

백은 198·200으로 흑집을 최대한 삭감한다. 흑205는 206에 따내는 것을 선수하는 편이 나았다. 206은 역 3집 끝내기였다. 백218 이하 225까지 이런 정도의 자리다. 218로 222를 교환하고 손을 돌리는 것과 같은 결과다. 흑219도 정수로 220에 늦춰 받는 것은 반집 손해다.
참고도

참고도

모두 정리된 상태에서 작은 끝내기만 남은 국면이었기 때문에 흑이 승부를 뒤집을 수 있는 곳은 없었다. 흑이 반면 한 집을 남기면서 백이 5집 반 승리를 거뒀다. (218은 225 자리, 238은 A, 265는 B, 266은 C에 두었다.)

박지연 5단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