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동섭 쐐기 3점포…삼성, 인삼공사 꺾고 공동 6위 도약

'농구 명가' 서울 삼성이 안양 KGC인삼공사를 꺾고 승률 5할을 맞추며 공동 6위가 됐다.

삼성은 26일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인삼공사와 홈 경기에서 78-67로 이겼다.

3연패 위기에서 벗어난 삼성은 4승 4패를 기록, 대구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공동 6위가 됐다.

반면 3연승 달성에 실패한 인삼공사는 3승 4패로 공동 6위에서 8위로 순위가 내려갔다.

전반까지 삼성이 40-34로 앞섰고, 후반 들어서도 계속 5점 안팎에서 삼성이 리드를 지키는 경기 양상이 계속됐다.

승부가 갈린 것은 4쿼터 막판이었다.

67-71로 4점을 뒤지던 인삼공사가 삼성 아이제아 힉스의 공격자 반칙으로 종료 2분 22초 전에 공격권을 잡았다.

이 공격에서 인삼공사가 득점을 올린다면 삼성을 바짝 따라붙을 기회였다.

그러나 인삼공사 역시 변준형의 공격자 반칙으로 공격권을 삼성에 내줬고, 삼성은 임동섭이 종료 1분 52초를 남기고 3점포를 작렬해 74-67로 달아났다.

인삼공사는 대릴 먼로가 곧바로 3점포로 응수하려 했으나 빗나갔고, 삼성은 김시래의 골밑 돌파로 종료 1분 20초 전에 76-67, 9점 차를 만들어 승기를 굳혔다.

삼성은 힉스가 14점으로 최다 득점을 기록했고 쐐기포의 주인공 임동섭과 가드 이동엽이 나란히 11점씩 넣었다.

인삼공사는 변준형과 오세근이 나란히 16점씩 넣어 최다 득점을 올렸으나 리바운드 싸움에서 27-38로 10개 이상 열세를 보인 점이 패인이 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