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 U-23 대표팀, 25일 오후 6시 필리핀과 아시안컵 예선 1차전
첫발 떼는 황선홍 감독…"각오 단단히 해 좋은 결과 가져오겠다"

한국 남자 23세 이하(U-23) 대표팀 지휘봉을 잡은 황선홍 감독이 데뷔전에서 승리를 가져오겠다고 다짐했다.

황선홍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5일 오후 6시(한국시간) 싱가포르의 잘란 베사르 스타디움에서 필리핀과 2022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예선 조별리그 H조 첫 경기를 치른다.

이번 아시안컵 예선은 지난달 U-23 대표팀 사령탑에 오른 황 감독의 첫 대회다.

황 감독은 첫 경기를 하루 앞둔 24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오랜만에 긴장감이 느껴지는데, 이 긴장감도 너무 좋다"며 "한편으로 부담도 되지만 우리 선수들과 함께 열심히 준비한 만큼, 최선을 다해서 반드시 좋은 결과를 가지고 돌아갈 수 있게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경기에 대비해 준비를 잘하면서 분위기도 상당히 좋다"며 "여러 변수만 조심하면 될 것 같다.

경기장에서 우리가 준비한 것들이 잘 나타날 수 있게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필리핀전에 이어 28일 동티모르, 31일에는 싱가포르와 맞대결을 펼친다.

총 11개 조로 나뉘어 치러지는 예선에서 각 조 1위, 그리고 2위 팀 중 상위 4개 팀만 내년 6월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리는 U-23 아시안컵 본선에 출전한다.

황 감독은 필리핀과 싱가포르에 대한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그는 "(예선에서 만날) 세 팀 모두 대회를 위해 준비를 많이 했기 때문에 경계를 해야 한다.

아무래도 외국에서 뛰는 선수들이 많은 필리핀과 홈 팀의 이점이 있는 싱가포르를 경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내일 첫 경기부터 각오를 단단히 해 좋은 결과를 가져오겠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