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시즌 챔프전 패배 설욕…이적생 강이슬 데뷔전서 22점
KB, 개막전서 삼성생명에 복수…강이슬+박지수 '40점 합작'

여자프로농구(WKBL) 청주 KB가 용인 삼성생명과의 새 시즌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압승하며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 패배를 설욕했다.

KB는 24일 용인체육관에서 열린 삼성생명 2021-2022 여자프로농구 정규리그 개막전에서 홈 팀 상성생명에 68-59로 이겼다.

이로써 KB는 지난 시즌 챔피언결정전에서 삼성생명과 명승부 끝에 시리즈 전적 2-3으로 당한 패배를 갚았다.

이번 시즌 개막전 대진은 WKBL 규정에 따라 타이틀스폰서 팀으로서 개막전 상대 선택권을 가진 삼성생명이 KB를 지목하면서 성사됐다.

올 시즌을 앞두고 KB가 영입한 국내 최고 슈터 강이슬(18점)이 박지수(22점)와 함께 승리를 쌍끌이했다.

박지수는 리바운드도 16개를 잡아내며 '더블더블'을 작성했다.

삼성생명은 이주연, 강유림 등 어린 선수들의 적극적인 수비를 앞세워 1쿼터 초반 경기를 우세하게 풀어갔다.

반격에 나선 KB는 강이슬이 1쿼터 종료 2분여를 남기고 이적 뒤 정규리그 첫 득점을 올리더니 종료 1분을 전후해서는 연속 3점을 꽂아 18-20까지 따라붙었다.

이어 박지수가 허예은의 어시스트를 받아 앨리웁 득점으로 20-20, 동점을 만들며 쿼터를 마쳤다.

KB, 개막전서 삼성생명에 복수…강이슬+박지수 '40점 합작'

감을 잡은 KB는 2쿼터에 성큼성큼 달아났다.

강이슬과 박지수가 너나 할 것 없이 득점포를 가동하자 격차는 두 자릿수가 됐다.

막판에는 최희진까지 득점 행진에 가세했다.

1분여를 남기고 2점과 3점을 연달아 꽂아 41-26, 15점 차를 만들었다.

KB가 43-26으로 앞선 채 시작한 3쿼터, 삼성생명은 초반 배혜윤이 파울 트러블에 걸리는 악재를 맞았다.

하지만 전반전 한 번도 터지지 않은 삼성생명의 외곽포가 3쿼터 폭발했다.

쿼터 중반 윤예빈과 이주연, 박혜미가 연달아 3점을 넣었다.

쿼터 종료 1분여를 남기고는 윤예빈이 박지수로부터 스틸한 뒤 속공 득점해 44-49, 5점 차까지 따라붙었다.

삼성생명의 끈질긴 추격은 경기 막판까지 이어졌다.

하지만 경기 종료 41초를 남기고 박지수가 자유투 2개를 넣어 68-59를 만들면서 KB 쪽으로 승부의 추는 기울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