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여자단식 김가은·안세영, 덴마크오픈 16강 진출

배드민턴 여자단식 김가은(23)과 안세영(19·이상 삼성생명)이 2년 만에 출전한 덴마크오픈 배드민턴선수권대회 16강에 진출했다.

19일(현지시간) 덴마크 오덴세에서 열린 세계배드민턴연맹(BWF) 월드투어 슈퍼 1000 덴마크오픈 여자단식 32강전에서 김가은은 수파니다 카테통(태국)을 2-0(21-19 21-8)으로 제압하고 16강에 올랐다.

안세영도 독일의 이본 리를 2-0(21-12 21-17)으로 꺾고 16강에 안착했다.

도쿄올림픽에서 세계 1위 모모타 켄토(일본)을 꺾는 대이변을 연출했던 허광희(26·삼성생명)는 남자단식 32강전에서 쓰네이야마 칸타(일본)에게 1-2로 져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지난해 대회에 불참한 배드민턴 대표팀은 2년 만에 출전한 이번 대회에서 여자단식과 여자복식, 남자단식, 혼성복식 우승을 노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