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를 연고로 한 첫 프로배구단, 선전했지만 역전패…인삼공사 이소영은 21점
서재덕·다우디 때리고 박찬웅 막고…한국전력, 삼성화재에 완승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경기서 첫 세트 따냈지만 1-3 패(종합)

프로배구 V리그 여자부 '7개 구단 시대'를 연 페퍼저축은행이 창단 첫 경기에서 첫 세트를 따냈지만, 이후 세 개의 세트를 내리 내줘 패했다.

페퍼저축은행은 19일 홈 광주 염주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홈 경기에서 KGC 인삼공사에 세트 스코어 1-3(25-16 20-25 21-25 17-25)으로 졌다.

패하긴 했지만, 첫 세트를 따내고 이후에도 끈질기게 인삼공사와 싸우며 막내 페퍼저축은행 페버스의 '매운맛'을 보였다.

프로배구 구단 사상 처음으로 광주에 둥지를 튼 페퍼저축은행을 응원하고자 염주체육관을 찾은 633명의 팬도 뜨거운 응원을 보냈다.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경기서 첫 세트 따냈지만 1-3 패(종합)

장매튜 페퍼저축은행 구단주의 개회사와 이용섭 광주시장의 환영사에 이어 코트로 들어선 페퍼저축은행 선수들은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김형실 페퍼저축은행 감독은 "우리가 바라볼 건, 1세트가 아니고 1점이야"라며 선수들의 부담을 덜어줬다.

신생팀이자, 외인부대 성격이 짙은 페퍼저축은행은 기존 6개 구단에서 보호선수 9명 외에 특별지명한 세터 이현, 센터 최가은, 레프트 이한비와 구단 1호 자유계약선수(FA) 센터 하혜진, 프로를 떠나 실업팀에서 뛰다가 복귀한 레프트 박경현, 고교 졸업 후 프로가 아닌 실업팀에 입단하고서 신인 드래프트에 참여해 페퍼저축은행에 지명받은 리베로 문슬기가 외국인 공격수 엘리자벳 이네 바르가(등록명 엘리자벳)와 함께 선발 출전했다.

비시즌 FA 최대어였던 레프트 이소영 등 도쿄올림픽 멤버 3명(세터 염혜선, 센터 박은진)을 보유한 인삼공사보다 이름값에서는 밀렸다.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경기서 첫 세트 따냈지만 1-3 패(종합)

그러나 페퍼저축은행은 1세트 초반부터 인삼공사를 강하게 압박했다.

첫 득점도 일찍 나왔다.

0-1에서 하혜진이 상대 센터 한송이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했다.

페퍼저축은행 역사에 길이 남을 첫 득점이었다.

2-3에서는 신생팀의 에이스 엘리자벳이 오픈 공격으로 한국 무대 첫 득점을 했다.

엘리자벳은 곧바로 페퍼저축은행의 첫 서브 에이스까지 올렸다.

창단 첫 경기의 부담을 극복한 페퍼저축은행은 내친김에 첫 세트를 따냈다.

7-7에서 상대 세터 염혜선의 서브 범실로 한 걸음 앞선 페퍼저축은행은 인삼공사 외국인 선수 옐레나 므라제노비치(등록명 옐레나)와 이소영의 오픈 공격을 모두 수비로 걷어 올린 뒤, 엘리자벳의 퀵 오픈으로 또 한 점을 추가했다.

페퍼저축은행의 득점 행진이 계속됐다.

이현의 서브 에이스와 이한비의 후위 공격이 터지고, 하혜진이 옐레나의 퀵 오픈을 블로킹했다.

이소영의 오픈 공격을 이한비가 받아내자, 박경현이 오픈 공격으로 연결하면서 페퍼저축은행은 13-7로 달아났다.

당황한 인삼공사는 이후 범실을 쏟아냈다.

엘리자벳은 24-16에서 오픈 공격를 인삼공사 코트에 꽂아 넣어 역사적인 첫 세트를 끝냈다.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경기서 첫 세트 따냈지만 1-3 패(종합)

하지만, 경기를 치를수록 인삼공사의 저력이 빛을 발했다.

인삼공사는 2세트 6-5에서 옐레나의 후위 공격, 이소영의 시간차 공격, 박은진과 이소영의 블로킹으로 10-5로 달아나며 승기를 굳혔다.

페퍼저축은행으로서는 3세트가 아쉬웠다.

21-21로 팽팽하게 싸웠지만, 옐레나에게 퀵 오픈과 오픈 공격을 연거푸 얻어맞았다.

이어 엘리자벳의 오픈 공격이 옐레나의 블로킹에 막히면서 추격 기회를 잃었다.

인삼공사는 4세트에서 이소영·옐레나의 쌍포를 가동해 경기를 끝냈다.

9-8에서 이소영이 시간 차 공격과 오픈 공격으로 연속 득점했고, 이후 랠리 끝에 옐레나가 백어택을 성공했다.

이소영의 오픈 공격과 박경현의 공격 범실이 이어지면서 인삼공사는 14-8로 달아났다.

페퍼저축은행은 엘리자벳을 내세워 추격했지만, 승부를 뒤집지는 못했다.

이날 엘리자벳은 양 팀 합해 최다인 22점을 올리며 '신생팀 에이스'의 위용을 과시했다.

하혜진도 블로킹 5개를 포함해 10득점 했다.

그러나 인삼공사 이적 후 첫 경기에서 21점을 올린 이소영, 19득점 한 옐레나의 위력이 더 강했다.

페퍼저축은행은 22일 GS칼텍스를 상대로 창단 첫 승에 도전한다.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경기서 첫 세트 따냈지만 1-3 패(종합)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남자부 경기에서는 서재덕과 다우디 오켈로(등록명 다우디)로 '쌍포'를 구축하고, 중앙에 박찬웅을 세운 한국전력이 삼성화재를 세트 스코어 3-0(25-20 25-16 25-18)으로 누르고 기분 좋게 시즌을 시작했다.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바르디아 사닷(이란)이 부상을 당해 대체 선수로 영입한 '전 현대캐피탈 선수' 다우디는 팀 내 최다인 16점을 올렸다.

군 복무를 마치고 불어난 체중을 40㎏이나 감량한 서재덕은 12득점 하며 다우디와 '공격 균형'을 맞췄다.

입단 2년 차 한국전력 센터 박찬웅은 블로킹을 8개나 잡으며, 네트 위를 지배했다.

박찬웅은 지난 시즌 총 블로킹 득점은 6개였다.

지난 시즌 한국전력에서 뛰고, 이번 시즌에는 삼성화재 유니폼을 입은 카일 러셀은 양 팀 합해 최다인 26점을 올렸지만, 팀 패배로 웃지 못했다.

'제7구단' 페퍼저축은행, 창단 경기서 첫 세트 따냈지만 1-3 패(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