몽골, 2023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유치 의향서 제출
충북 무예, 세계로 뻗어나간다…몽골 전 대통령 WMC 총회 방문

충청북도에서 시작된 국제종합무예대회가 전 세계로 뻗어나가고 있다.

충북 청주에 본부를 둔 세계무예마스터십위원회(WMC)는 19일 서울 광화문 코리아나호텔에서 홍보 간담회를 열고 "할트마 바트톨가 몽골 전 대통령이 오는 28일 WMC 총회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한다"고 밝혔다.

WMC에 따르면 몽골 국가무예마스터십위원회(NMC)는 2023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 대회를 자국에서 유치하겠다며 지난달 27일 유치 의향서를 제출했다.

WMC 위원장인 이시종 충북지사는 "몽골 전 대통령께서 총회에 오셔서 직접 프레젠테이션하기로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진정되면 충북에서 시작된 국제종합무예대회를 유치하겠다는 곳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WMC 총회는 오는 28일 온라인과 오프라인(그랜드플라자 청주호텔)으로 동시에 열린다.

바트톨가 전 대통령은 이에 맞춰 8일간의 일정으로 방한할 예정이다.

몽골 개최가 확정되면 세계무예마스터십의 첫 해외 개최 사례가 된다.

세계무예마스터십은 지금까지 총 2회 개최됐는데, 2016년 1회 대회는 청주, 2019년 2회 대회는 충주에서 열린 바 있다.

2017년에 열린 세계청소년무예마스터십은 진천군에서 30개국 800명이 참가한 가운데 개최됐다.

WMC는 오는 29일부터 11월 2일까지 닷새간 2021 온라인세계무예마스터십을 개최한다.

'새로운 도전, 열린 세상'을 주제로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는 11개 종목에서 100개국 3천300명이 온라인으로 출전한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비대면 대회를 결정한 WMC는 청주에 온·오프라인 스튜디오를 구축해 전 세계에 대회를 생중계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충청권 4개 시·도(충북·충남·대전·세종)는 2027 하계유니버시아드 공동 유치에 팔을 걷어붙였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내년 초에 후보 도시가 정해지고, 내년 1년 동안 실사를 거쳐서 내년 말에 확정이 될 것으로 본다"며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와 경합이 예상된다"고 전했다.

그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이후 한국에서 대규모 스포츠 행사의 유치가 확정된 게 하나도 없다"며 "충청 브랜드를 전 세계에 홍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서 유치에 성공하겠다"고 덧붙였다.

충북은 세계 무예의 중심지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았다.

코로나19로 잠시 어려움을 겪기도 했지만, 충북이 무예의 고장으로 확고하게 자리를 잡기 위한 노력은 멈추지 않고 있다.

이시종 충북지사는 "WMC가 유네스코의 체육·스포츠 정부간위원회 상임자문기구로 승격되는 등 갈수록 위상이 커지고 있다"며 "WMC가 자생할 때까지 정부의 더욱 적극적인 지원과 국민들의 관심을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