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부 현대건설 야스민, IBK기업은행 상대로 트리플크라운…43득점 원맨쇼
현대캐피탈, 외국인 선수 없이 OK금융그룹 완파…레오도 묶었다(종합)

현대캐피탈이 외국인 선수 없이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를 앞세운 OK금융그룹을 꺾는 이변을 연출했다.

현대캐피탈은 17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프로배구 도드람 2021-2022 V리그 남자부 OK금융그룹과 홈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21 25-23 25-21)로 역전승했다.

대대수가 OK금융그룹의 승리를 예상했던 경기였다.

현대캐피탈이 개막 직전 초대형 악재를 겪었기 때문이다.

현대캐피탈은 지난달 발목을 다친 외국인 선수 보이다르 뷰세비치와 계약을 해지하고 새 외국인 선수 로날드 히메네즈(등록명 히메네즈)를 영입했는데, 히메네즈 마저 이달 초 대퇴직근 힘줄 파열 부상으로 쓰러졌다.

현대캐피탈은 최소 3개월 정도 국내 선수로만 리그를 소화해야 한다.

최악의 분위기에서도 현대캐피탈은 똘똘 뭉쳐서 난적 OK금융그룹을 제압했다.

승부처는 4세트였다.

현대캐피탈은 19-19에서 문성민의 퀵오픈 공격으로 한 점을 얻은 뒤 상대 팀 박창성의 블로킹 네트 터치 반칙으로 2점 차로 도망갔다.

이후 최민호가 상대 팀 레오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하면서 승기를 잡았다.

최민호는 23-20에서도 박원빈의 공격을 차단했다.

베테랑 문성민은 풀타임을 뛰며 18득점을 보태 외국인 선수의 공백을 훌륭하게 메웠다.

허수봉은 25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기록했다.

최민호는 블로킹으로만 5득점 하는 등 12점을 올렸다.

V리그 최초로 3시즌 연속 정규리그 최우수선수상(MVP)을 받았던 레오는 7시즌 만에 치른 V리그 복귀전으로 큰 기대를 모았지만, 팀 승리를 이끌지 못해 아쉬움을 삼켰다.

레오는 35점을 올린 가운데 개인 범실도 8개나 기록했다.

공격 성공률은 56.14%를 기록했다.

현대캐피탈, 외국인 선수 없이 OK금융그룹 완파…레오도 묶었다(종합)

여자부 경기에서는 현대건설이 트리플크라운(한 경기 서브·블로킹·백어택 각 3점 이상)을 기록한 '거포' 야스민 베다르트(등록명 야스민)의 원맨쇼를 앞세워 IBK기업은행을 꺾고 기분 좋은 첫 승을 거뒀다.

현대건설은 수원체육관에서 열린 IBK기업은행과 홈 개막전에서 세트 스코어 3-1(23-25 25-15 25-16 25-17)로 이겼다.

외국인 드래프트 전체 2순위로 뽑은 신장 196㎝의 장신 라이트, 야스민의 파괴력은 무시무시했다.

야스민은 전위와 후위를 가리지 않고 묵직한 스파이크를 때리며 IBK기업은행의 벽을 손쉽게 뚫었다.

경기 초반엔 몸이 덜 풀린 듯 개인 범실 4개를 기록하는 바람에 1세트를 내줬지만, 2세트부터 본격적인 원맨쇼를 펼쳤다.

그는 엄청난 탄력으로 상대 센터 위에서 공을 내리꽂았다.

김수지 등 IBK기업은행의 '도쿄올림픽 센터 라인'은 속수무책으로 당했다.

야스민은 2세트에서 거둔 팀 17득점 중 11득점을 홀로 책임졌다.

2세트를 25-15로 손쉽게 가져온 현대건설은 3세트에서도 야스민을 앞세웠다.

야스민은 쉽게 지치지도 않았다.

4세트 승부처마다 높이 날아 강타를 날렸다.

기세를 완전히 가져온 현대건설은 큰 위기 없이 큰 점수 차로 경기를 끝냈다.

야스민은 43점을 올린 가운데 블로킹 4득점, 서브 3득점을 기록해 V리그 데뷔전에서 트리플크라운을 완성했다.

센터 양효진과 이다현도 각각 9득점을 하고 뒤를 받쳤다.

도쿄올림픽 4강의 주역 김희진은 5득점에 그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