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일부터 베이징서 올림픽 쿼터 획득 나서
심석희 빠진 쇼트트랙 대표팀, 조용히 출국…ISU 월드컵 참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고의충돌 의혹에 휩싸인 쇼트트랙 대표팀이 조용히 출국했다.

선수단은 17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2021-2022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1차 대회가 열리는 중국 베이징으로 향했다.

고의충돌 피해자로 언급되는 최민정(성남시청)을 비롯해 대표팀 선수들은 이날 출국장을 나섰다.

연맹은 선수단 보호 차원에서 출국 일정 등을 사전에 공개하지 않았고, 언론사에도 취재 활동 자제를 요청했다.

연맹 관계자는 "선수들은 상당한 충격을 받은 상태"라며 "올 시즌 월드컵 시리즈엔 베이징 올림픽 티켓이 걸린 만큼, 대회에만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심석희 빠진 쇼트트랙 대표팀, 조용히 출국…ISU 월드컵 참가

고의충돌 의혹은 심석희를 상대로 3년여간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재범 전 국가대표팀 코치 측이 심석희의 사적인 메신저 채팅 내용을 언론에 공개하면서 알려졌다.

연맹은 심석희가 다른 대표팀 선수들과 훈련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월드컵 시리즈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대표팀 빈자리는 이유빈(연세대·개인전), 서휘민(고려대·단체전)이 채웠다.

월드컵 1차 대회는 21일부터 24일까지 베이징에서 열린다.

2022 베이징올림픽 쿼터는 월드컵 4차 대회까지의 성적을 종합해 국가별로 배분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