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오픈워터수영 국가대표 선발대회, 19일 경남 고성서 개최

2022년 오픈 워터 수영 국제대회에 파견할 국가대표를 뽑는 대회가 19일 경남 고성에서 열린다.

15일 대한수영연맹에 따르면 이번 대회에는 국내 경영 전문등록선수 25명이 참가한다.

2019 광주 세계수영선수권대회 국가대표 출신인 박재훈(서귀포시청)과 임다연(경남수영연맹)은 각각 남녀 10km 부문에서, 이정민(안양시청)은 여자 5㎞ 부문에서 다시 한번 태극마크에 도전한다.

연맹은 남녀 5㎞와 10㎞ 부문별 컷오프 타임을 적용해 제한 시간 내 통과자 중에서 국가대표를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오픈워터 수영은 강, 호수, 바다처럼 자연 속에서 행해지는 장거리 수영 경기로, 2022년 항저우 대회부터 아시안게임에도 10㎞ 부문이 정식 종목으로 치러진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