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론토 시미언, 44호포 쾅…MLB 2루수 최다 홈런 신기록

류현진의 팀 동료인 토론토 블루제이스 내야수 마커스 시미언(31)이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2루수 최다 홈런 신기록을 세웠다.

시미언은 30일(한국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뉴욕 양키스와 홈 경기에 2번 타자 2루수로 선발 출전해 0-0으로 맞선 1회 무사 2루 기회에서 중월 투런포를 터뜨렸다.

그는 상대 선발 게릿 콜을 상대로 볼카운트 2볼-2스트라이크에서 가운데 몰린 시속 157㎞ 직구를 걷어냈다.

시즌 44호 홈런을 터뜨린 시미언은 1973년 데이비 존슨이 기록했던 MLB 2루수 한 시즌 최다 홈런(43개)을 넘어섰다.

시미언은 이 홈런으로 101타점을 기록해 MLB 데뷔 후 첫 세 자릿수 타점 기록도 세웠다.

토론토는 올 시즌을 앞두고 자유계약선수(FA) 시미언과 1년간 1천800만 달러(약213억원)에 계약했다.

시미언은 60경기 단축 시즌으로 치른 지난해에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에서 타율 0.223, 7홈런, 23타점의 저조한 성적을 냈는데, 토론토는 그의 수비력과 장타력을 높게 평가해 영입을 추진했다.

토론토의 결정은 '신의 한 수'가 됐다.

MLB닷컴은 "시미언을 영입한 건 토론토 구단 역사상 최고의 결정이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