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3 야구대표팀, 베네수엘라에 패배…슈퍼라운드 진출 좌절

한국 23세 이하(U-23) 야구 대표팀이 베네수엘라에 패하며 사실상 슈퍼라운드 진출이 좌절됐다.

박태호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7일(한국시간) 멕시코 에르모시요에서 열린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세계선수권 예선 라운드 B조 네 번째 경기에서 베네수엘라에 0-3으로 패했다.

1승 3패를 당해 B조 6개 팀 중 4위로 밀린 한국은 남은 콜롬비아(28일)와의 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승리해도 조 3위까지 얻는 슈퍼 라운드 진출권을 얻을 수 없다.

베네수엘라전에서 한국은 2안타에 그쳤다.

1회초 2사 1, 2루 기회를 놓친 한국은 투수진의 힘으로 경기 중반까지는 치열하게 싸웠다.

그러나 4회말 4번 로버 쿠아드라도에게 볼넷을 허용한 뒤 3루 실책과 내야땅볼로 허무하게 첫 실점 했다.

5회에는 안토니오 피네로에게 번트안타를 내주고, 헤수스 루아노와 로베르트 페레스 주니어에게 2루타를 맞아 2점을 더 내줬다.

SSG 랜더스가 1차 지명한 윤태현(인천고)은 이날 선발 등판해 2⅓이닝 2피안타 무실점으로 잘 던졌다.

임준형(LG 트윈스)도 실책 탓에 실점하긴 했지만, 1⅔이닝 1피안타 1실점(비자책)으로 역투했다.

반면 문동주(광주진흥고)는 2이닝 동안 3안타를 맞고 2실점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