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여자핸드볼, 아시아선수권 결승에서 일본과 맞대결

한국 여자핸드볼 대표팀이 아시아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일본과 만나게 됐다.

한국은 24일(한국시간) 요르단 암만에서 열린 제18회 아시아여자핸드볼 선수권대회 6일째 이란과 준결승에서 46-21로 크게 이겼다.

이어 열린 경기에서 카자흐스탄을 38-24로 물리친 일본이 우리나라의 결승 상대가 됐다.

한국은 아시아선수권 5연패에 도전하고 있으며, 앞서 열린 17차례 대회 가운데 14번 정상에 오른 아시아 최강이다.

일본을 상대로는 올해 도쿄올림픽에서 27-24로 우리나라가 이겼으며, 최근 한일전에서는 2010년 아시아선수권 22-22 무승부 이후 한국이 15연승 중이다.

통산 전적에서도 한국이 27승 1무 3패로 압도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이날 전반 11분까지 이란과 9-7로 비교적 접전을 벌였으나 송지영(서울시청)이 8골을 넣고 조하랑(대구시청)과 이미경(일본 오므론)이 6골씩 터뜨리며 점수 차를 벌렸다.

한국과 일본의 결승전은 한국 시간으로 26일 오전 1시에 시작한다.

◇ 24일 전적
▲ 준결승
한국 46(23-12 23-9)21 이란
일본 38-24 카자흐스탄

▲ 5∼8위전
우즈베키스탄 34-26 요르단
홍콩 34-24 시리아

▲ 9∼10위전
싱가포르 24-15 쿠웨이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