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민규 결승골' 전북, 광주에 2-1 신승…일단 울산 추월

프로축구 전북 현대가 광주 FC를 어렵게 잡고 K리그1 선두 경쟁 중인 울산 현대를 일단 앞질렀다.

전북은 21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1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광주를 2-1로 꺾었다.

최근 리그 2연승을 포함해 4경기 무패(3승 1무)를 이어간 전북은 승점 57을 쌓아 이날 오후 7시부터 포항 스틸러스와의 원정 경기를 앞둔 울산 현대(승점 55)를 제치고 '임시 선두'에 올랐다.

반면 광주는 최근 5경기 무패(3승 2무) 행진에 제동이 걸리며 10위(승점 30)를 유지했다.

전반엔 광주가 최근 상승세의 여세를 몰아 전북을 괴롭혔다.

전반 16분 페널티 지역 안에서 엄원상이 이용에게서 페널티킥을 얻어내 절호의 득점 기회를 맞이했으나 키커 헤이스의 오른발 슛에 너무 힘이 들어간 나머지 크로스바를 맞고 벗어나 선제골로 이어지진 않았다.

전반 22분엔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엄원상이 짧게 내준 공을 김주공이 왼발 터닝 슛으로 연결한 것이 골대 오른쪽으로 빗나갔다.

고전하던 전북은 전반 25분 22세 이하(U-22) 2선 자원 이지훈을 문선민으로 교체해 분위기 전환에 나섰고, 후반전을 시작하면서는 한교원 대신 구스타보를 투입해 일류첸코와 함께 선봉에 세워 공격이 한층 활발해졌다.

후반 6분 이용의 오른쪽 측면 크로스에 이어 구스타보가 헤딩으로 떨군 공을 일류첸코가 골대 앞에서 왼발로 마무리해 골 그물을 흔들었으나 구스타보의 핸드볼 파울이 지적되며 득점으로는 인정되지 못했다.

'송민규 결승골' 전북, 광주에 2-1 신승…일단 울산 추월

균형을 깨뜨린 건 전북의 백승호였다.

후반 14분 김보경의 왼쪽 코너킥이 그대로 흐르자 이를 따낸 백승호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때린 오른발 슛이 꽂혔다.

백승호는 18일 수원 삼성을 상대로 페널티킥 결승 골을 넣은 데 이어 2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 이번 시즌 리그 3호 골을 기록했다.

전북은 후반 34분 센터백 구자룡의 자책골로 동점을 허용하며 흔들렸으나 후반 추가시간 가까스로 리드를 되찾았다.

하프라인 부근 오른쪽에서 이용이 길게 공을 올리자 광주 윤평국 골키퍼가 앞으로 살짝 팔을 뻗었으나 제대로 잡지 못했고, 바로 뒤의 송민규가 흐른 공에 오른발로 제기를 차듯이 툭 갖다 댄 것이 들어가며 결승 골이 됐다.

포항에서 뛰다 7월 전북으로 옮긴 송민규는 이적 이후 첫 득점을 결승 골로 장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