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웨스트햄에 2-1 '진땀승'
'호날두·린가드 골맛+데헤아 PK 선방'…맨유 3연승 행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선제골과 제시 린가드의 결승 골에 다비드 데헤아의 극적인 페널티킥 선방을 앞세운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개막 5경기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맨유는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웨스트햄과 2021-2022 EPL 5라운드 원정에서 호날두와 린가드의 릴레이 득점을 앞세워 2-1로 힘겹게 이겼다.

이날 승리로 맨유는 최근 3연승과 함께 개막 5경기(4승 1무·승점 13) 무패 행진을 이어가며 첼시, 리버풀(이상 승점 13)과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3위에 랭크됐다.

전반 30분 웨스트햄의 사이드 벤라흐마에게 선제골을 내준 맨유는 전반 34분 브루누 페르난데스가 중원 왼쪽에서 전방으로 투입한 크로스를 호날두가 오른발 슛을 시도한 게 골키퍼 선방에 막혀 흘러나왔고, 호날두가 튀어나온 볼을 재차 오른발슛으로 밀어 넣어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맨유는 후반 44분 린가드가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강력한 오른발슛으로 결승 골을 뽑아내며 승리를 예감했다.

하지만 맨유는 후반 추가시간 루크 쇼의 핸드볼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내주며 무승부의 위기를 맞았지만 골키퍼 데헤아의 기막힌 선방 쇼가 펼쳐지며 힘겹게 2-1로 이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