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리그2 안산, 충남아산 꺾고 10경기 만에 승리…까뇨뚜 결승골

새 사령탑이 들어선 프로축구 K리그2(2부 리그) 안산 그리너스가 충남아산을 제압하고 10경기 만에 승리했다.

안산은 19일 충남 아산 이순신종합운동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1 3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1분 만에 터진 까뇨뚜의 선제골을 앞세워 충남아산에 1-0으로 이겼다.

안산은 9경기 무승(3무 6패)의 늪에서 빠져나왔다.

7월 12일 경남FC전 이후 무려 2달여 만에 승리를 거뒀다.

안산은 또 충남아산과 올 시즌 전적에서 3승 1패로 앞섰다.

성적 부진에 책임을 지고 사퇴한 김길식 전 감독 대신 감독대행을 맡은 민동성 수석코치는 사령탑으로 치른 첫 경기에서 승리했다.

충남아산은 3연패를 당했다.

까뇨뚜는 수비 실수를 틈타 충남아산 진영에서 공을 잡고서 전방으로 향하다 수비수 한 명을 앞에 두고 과감하게 왼발 중거리 슛을 날려 골대 왼쪽에 꽂았다.

2라운드 FC안양과 경기에서 발가락뼈가 부러져 수술과 재활에 전반기를 거의 통째로 날린 까뇨뚜는 이날 시즌 첫 득점을 신고하며 활짝 웃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