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 임해나-취안예, 주니어그랑프리 4차 대회서 최종 6위

아이스댄스 국가대표 임해나(17)-취안예(20)조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에서 6위 자리에 올랐다.

임해나-취안예 조는 18일(한국시간) 러시아 크라스노야르스크에서 열린 2021-2022 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4차 대회 아이스댄스 프리댄스에서 기술점수(TES) 51.54점, 예술점수(PCS) 41.60점, 총점 93.14점을 받았다.

두 선수는 리듬댄스 점수 59.87점을 합해 최종 총점 153.01점으로 15개 출전팀 중 6위를 기록했다.

뮤지컬 캣츠 오리지널사운드트랙에 맞춰 연기를 시작한 두 선수는 코레오그래픽 캐릭터 스텝 시퀀스에서 레벨 1, 나란히 돌며 연기하는 트위즐에서 레벨 4를 받았다.

역동적인 움직임으로 연기의 완성도를 높인 임해나-취안예 조는 한 발로 스텝을 밟는 원풋스텝시퀀스를 우아하게 연기하며 레벨 3를 받았다.

이어 취안예가 임해나의 한 발을 목에 감아 들어 올리는 댄스리프트(레벨 4)를 펼쳐 관중들의 호응을 끌어냈다.

콤비네이션 스핀(레벨3), 스텝시퀀스(레벨3), 코레오그래픽 스파이럴(레벨1)도 큰 실수 없이 연기했다.

취안예가 임해나를 들고 도는 마지막 연기 과제, 로테이셔널 리프트에서는 레벨 4를 받았다.

두 선수는 지난달 열린 ISU 피겨스케이팅 주니어 그랑프리 1차 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했다.

한국 아이스댄스가 시니어와 주니어를 통틀어 그랑프리 대회에서 메달을 딴 건 처음이었다.

두 선수는 이번 대회를 통해 2개 대회 연속 메달 획득에 도전했지만 목표를 이루지는 못했다.

캐나다에서 태어난 임해나는 캐나다와 한국의 이중국적을 갖고 있다.

파트너인 취안예는 아이슬란드에서 태어난 중국계 캐나다인이다.

페어와 아이스댄스에서는 두 명의 선수 중 한 명의 국적을 선택해 대회에 나설 수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