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백승호 PK 골로 승전가…수원은 10경기째 무승

프로축구 K리그1 전북 현대가 수원 삼성을 꺾고 역전 우승의 희망을 이어갔다.

전북은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1 30라운드 홈 경기에서 후반 4분 백승호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수원을 1-0으로 눌렀다.

이로써 2위 전북은 최근 3경기 무패(2승 1무)로 시즌 승점을 54(15승 9무 5패)로 늘렸다.

이날 대구FC와 원정경기를 치르는 선두 울산 현대(승점 55·15승 10무 3패)에 일단 승점 1점 차로 간격을 좁혔다.

반면 수원은 최근 10경기 무승(3무 7패)이라는 최악의 부진을 이어갔다.

수원은 5월 29일 FC서울과의 슈퍼매치 원정경기(3-0 승) 이후 승리가 없다.

전반은 양 팀 모두 답답한 흐름 속에 득점 없이 마쳤다.

수원은 전반 41분 이기제의 왼발 중거리 슛이 전북 골키퍼 송범근의 선방에 걸리고, 이어 김태환에 크로스에 이은 헨리의 헤딩슛은 구스타보가 머리로 걷어내면서 아쉬움을 남겼다.

후반 시작하며 구스타보를 빼고 일류첸코를 투입한 전북이 바로 흐름을 바꿔놓았다.

상대 페널티박스 안에서 문선민이 양상민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백승호가 오른발로 차분하게 차넣어 선제골을 뽑았다.

백승호는 6월 6일 성남FC전(전북 5-1 승)에서 K리그 데뷔골을 터트린 이후 104일 만에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올해 전북 입단 과정에서 과거 작성한 합의서 이행 여부로 수원과 갈등을 빚었던 백승호는 득점 후 중계카메라 앞에서 유니폼의 전북 엠블럼에 입을 맞추는 세리머니를 했다.

전북은 후반 18분 송민규가 골 지역 왼쪽에서 오른발 슛을 했으나 골키퍼에게 막혀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수원은 만회를 위해 안간힘을 썼으나 후반 24분 김민우의 왼발 중거리 슛이 골키퍼 선방에 걸리는 등 끝내 전북 골문을 열지 못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