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를스루에, 샬케에 2-1 승리
최경록, 경기 시작 1분 만에 시즌 3호 골 '쾅'…팀은 2-1 승리

독일 프로축구 2부 분데스리가 카를스루에에서 뛰는 최경록(26)이 시즌 3호 골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최경록은 18일(한국시간) 독일 겔젠키르헨의 펠틴스 아레나에서 열린 샬케와 2021-2022 2부 분데스리가 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전반 1분 만에 선제골을 터트렸다.

카를스루에는 최경록의 골과 마르빈 와니첵의 결승 골을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이번 시즌 정규리그 7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한 최경록은 3골을 기록 중이다.

이달 11일 홀슈타인 킬(2-2 무)과 6라운드에서 선제골을 넣었던 그는 이날 샬케전까지 두 경기 연속 득점포를 가동했다.

최경록은 전반 1분 필리프 하이제의 코너킥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다.

카를스루에는 리드를 오래 지키지 못한 채 전반 15분 샬케의 지몬 테로데에게 동점골을 허용했으나, 후반 43분 와니첵이 멀리서 찬 강한 오른발 슛이 그대로 골대에 꽂혀 2-1 승리를 확정했다.

승점 3을 챙긴 카를스루에는 리그 3위(승점 12)에, 샬케는 8위(승점 10)에 자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