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파견 대표 선발전 3,000m 1위·1,500m 2위
베이징 올림픽 바라보는 김보름 "첫 도전이라는 생각으로!"

한국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장거리 최강자인 김보름(28·강원도청)이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향해 힘찬 첫발을 내디뎠다.

김보름은 17일 서울 태릉국제스케이트장에서 열린 SK텔레콤배 제56회 전국남녀 종목별 스피드스케이팅 선수권대회 마지막 날 여자 1,500m 경기에서 2분03초31의 기록으로 2위에 올랐다.

전날 열린 3,000m에서는 장거리 대표주자답게 4분19초44의 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이번 선수권대회는 2021-2022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파견대표 선발전을 겸해 열리기 때문에, 종목별 결과에 따라 선수들은 올해 11∼12월에 열리는 1∼4차 월드컵대회에 출전하게 된다.

월드컵 대회 성적을 종합한 랭킹 순위에 따라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진다.

우수한 성적으로 이번 대회를 마친 김보름은 월드컵에서 자신의 세 번째 동계 올림픽이 될 베이징행 티켓을 따내겠다는 각오다.

1,500m 경기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난 김보름은 "올 시즌 첫 경기를 치렀는데, 월드컵 파견대표를 선발하는 경기였기 때문에 어제 3,000m도 오늘 1,500m도 결과는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빙상계도 큰 타격을 받았다.

해외 훈련이 어려워진 것은 물론, 국내 빙상장이 문을 닫기도 해 선수들이 훈련에 집중하기 어려워졌다.

김보름은 "아무래도 코로나19 때문에 전지 훈련도 2년째 못 다니고, 국내에서 훈련했다.

스케이트 타는 훈련을 많이 못 해 경기 감각이 많이 떨어졌을까 봐 걱정했는데 생각보다 괜찮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월드컵과 올림픽 등은 전 세계 선수들과 겨뤄야 하는 대회다.

베이징 올림픽 바라보는 김보름 "첫 도전이라는 생각으로!"

지난해 3월 ISU 월드컵 6차 대회 이후 국제 대회에 나서지 못한 김보름은 "아무래도 지난 시즌 외국 선수들은 대회를 치렀고, 나는 출전을 못 해서 걱정이 되기는 한다.

올림픽까지는 월드컵 등에 출전해서 최대한 외국 선수들을 파악하는 데 우선순위를 두어야 할 것 같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도 부족한 부분은 스스로 잘 메우겠다는 다짐을 밝혔다.

그는 "훈련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경기 감각적인 부분 등 훈련을 통해 채워 나갈 생각"이라며 "주 종목이 매스스타트이다 보니 지구력도 필요하고 순발력 등 모든 게 필요하다.

단거리 훈련도 게을리하면 안되고 바퀴 수가 많아 체력적인 부분도 보완해야 한다.

어느 하나 게을리할 게 없다.

많이 부족하기 때문에 선수로서 해야 할 부분을 열심히 채워 가겠다"고 힘줘 말했다.

이어 2018년 평창 대회에서 여자 매스스타트 은메달을 목에 걸었지만, 베이징 대회에는 '초심'으로 임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김보름은 "올림픽 출전을 첫 번째 목표로 운동선수를 시작했고, 메달을 꼭 따고 싶다는 목표로 훈련해왔다.

이번이 세 번째 출전이고, 지난번(평창 대회)에 메달을 따기는 했지만 처음이라는 마음가짐으로, 첫 도전이라는 생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평창 대회 당시 팀 추월 종목에도 출전했던 김보름은 동료와 불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여전히 사실관계를 둘러싼 공방이 이어지는 가운데 다시 일어난 김보름은 "내가 노력해서 채워 가야 할 것 같다.

팀 추월 종목 출전 여부도 지도자 선생님들과 잘 상의해 결정할 부분"이라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