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경의 '끝나지 않은 전설'

"태극마크 반납했어도 '배구인'
식빵언니도 많이 사랑해주세요"
김연경 "코트 떠나는 마지막 날까지 최고의 모습 보여드릴게요"

태극마크는 반납했지만 김연경(33·사진)이 써 내려가는 전설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 김연경은 “선수 생활을 마치는 날까지 지금의 기량, 최고의 모습을 유지하면서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 ‘김연경이 나이가 들었는데도 잘하네’라고 하실 수 있도록 관리하고 열심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6일 기자들과의 화상 인터뷰에서다.

김연경은 지난달 12일 오한남 배구협회장을 만나 국가대표 은퇴를 선언했다. ‘캡틴’으로서 국가대표팀을 이끌며 국민에게 대회마다 큰 감동을 안겼기에 배구계는 물론 국민의 아쉬움은 더욱 컸다. 그는 “올림픽이 끝나고 지금까지도 ‘고생하셨다’는 말을 가장 많이 듣는다. 올림픽이 정말 큰 일이었음을 새삼 느낀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한국 배구의 든든한 기둥이다. 도쿄올림픽 당시 “해보자 해보자! 후회하지 말고”라며 동료들을 북돋우던 모습은 큰 울림을 전했다. 그는 “저 스스로도 지금까지 후회하는 경기가 많아 끝나고 나서 ‘후회 없이 했다’고 생각하고 싶었다”며 “그래서 다른 선수들에게도 상기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도쿄올림픽에서 가장 짜릿했던 순간이요? 역시 한일전이죠. 12-14로 지고 있다가 역전승을 이뤄낸 순간, 말로 할 수 없을 정도로 기뻤습니다. 지금도 생생하게 기억이 나요.”

동메달 결정전에서 세르비아에 0-3으로 져 끝내 메달은 따지 못한 채 국가대표 임무를 끝냈다. “국가대표 은퇴 시점을 언제로 잡을지 고민이 컸습니다. 겨울과 봄에 배구 시즌, 여름과 가을에 대표팀 시즌을 보내며 1년 내내 톱니바퀴처럼 돌았습니다. 부상도 조금씩 발생했고 점점 버거움이 생겼어요. 올림픽이라는 큰 대회를 끝내고 국가대표를 은퇴하는 것을 생각하기 시작했죠.”

이제 김연경은 중국 상하이 유베스트에서 뛰게 된다. 그는 “국내 잔류와 유럽 진출 등을 고민하다가 중국 시즌이 두 달 정도로 짧다는 사실에 중국행을 선택했다”고 말했다. 중국 시즌 이후 행보는 다양한 선택지를 두고 고민 중이다. 그는 “미국에 배구 리그가 생겼다. 미국 대표팀의 조던 라슨에게 연락이 와서 미국에서 뛸 생각이 없냐고 하더라”며 “유럽도 몇 개 구단에서 얘기가 있지만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식빵 언니’라는 애칭으로 사랑받는 그는 최근 제빵회사 모델로 발탁되기도 했다. 그는 “드디어 식빵 광고를 찍었다. 제 얼굴이 그려진 빵을 사랑해달라. 안에 스티커도 있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연경 이후’라는 큰 도전을 마주하게 된 한국 배구를 향해 그는 “4년이라는 장기 플랜을 세워서 육성하고 준비하는 과정을 거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에 놓인 경기만이 아니라 큰 대회 등을 바라보는 계획적인 준비가 필요하다”고 그는 힘줘 말했다. “방송에도 많이 출연하지만 저는 ‘배구인’입니다. 앞으로도 뒤에서 열심히 대표팀을 도울 생각입니다. 여자 배구에 많은 관심을 가져주세요.”

조수영 기자 delinew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