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세트 접전 끝에 슈와르츠만 제압…만 18세 페르난데스, 케르버에 역전승
돌풍의 판더잔출프, 예선통과 선수로 13년만에 US오픈 8강

돌풍의 보틱 판더잔출프(117위·네덜란드)가 예선 통과 선수로는 13년 만에 메이저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750만달러·약 674억원)인 US오픈 8강에 오르는 기록을 썼다.

판더잔출프는 6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7일째 남자 단식 4회전(16강)에서 11번 시드 디에고 슈와르츠만(14위·아르헨티나)을 4시간 20분 풀세트 승부 끝에 3-2(6-3 6-4 5-7 5-7 6-1)로 제압했다.

US오픈 8강에 예선 통과자가 오른 것은 2008년 질 뮐러(은퇴·룩셈부르크) 이후 13년 만이며, 대회 통산 3번째다.

1999년 니콜라 에스퀴데(은퇴·프랑스)가 예선을 통과해 대회 본선에 오른 첫 선수다.

돌풍의 판더잔출프, 예선통과 선수로 13년만에 US오픈 8강

또 판더잔출프는 2003년 US오픈과 2004년 윔블던 8강에 오른 솅 스할컨(은퇴) 이후 처음으로 메이저 대회 8강에 오른 네덜란드 선수로 이름을 올렸다.

판더잔출프는 올해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는 선수다.

2013년 프로로 전향한 그는 올해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서야 처음으로 메이저대회 본선 무대를 밟았다.

호주오픈에서 1라운드 탈락한 판더잔출프는 이어진 프랑스오픈과 윔블던에서는 2라운드까지 오르더니 이번에 모두를 놀라게 했다.

돌풍의 판더잔출프, 예선통과 선수로 13년만에 US오픈 8강

판더잔출프는 이날 대니얼 에번스(27위·영국)를 3-0(6-3 6-4 6-3)으로 완파한 다닐 메드베데프(2위·러시아)와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두 차례 메이저 대회 결승에 오른 메드베데프는 차세대 남자 테니스 에이스 후보를 거론할 때 첫손에 꼽히는 인물이다.

판더잔출프는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메드베데프를 상대하는 것에 대해 "딱히 할 말이 없다"면서도 "(예선을 포함해) 여기서 치른 많은 경기 중 일부에서는 패배 직전까지 가기도 했지만, 결국 모든 경기를 이겨냈다"며 쉽게 물러서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돌풍의 판더잔출프, 예선통과 선수로 13년만에 US오픈 8강

여자 단식에서도 예선 통과자인 레일라 페르난데스(73위·캐나다)가 8강에 오르며 돌풍을 이어갔다.

페르난데스는 4회전에서 16번 시드인 안젤리크 케르버(17위·독일)를 2-1(4-6 7-6<7-5> 6-2)로 꺾었다.

앞서 3회전에서 '디펜딩챔피언' 오사카 나오미(3위·일본)를 꺾는 파란을 일으켰던 페르난데스는 자신의 19번째 생일을 하루 앞두고 8강행을 확정했다.

페르난데스의 8강 상대는 시모나 할레프(13위·루마니아)를 2-0(6-3 6-3)으로 제압한 엘리나 스비톨리나(5위·우크라이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