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헨 선발 명단에 EPL 소속 로셀소·부엔디아·마르티네스 포함

브라질-아르헨전 킥오프 직후 취소…"아르헨 방역조치 위반"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2022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6차전이 선발 출전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소속의 아르헨티나 선수 3명의 방역 조치 위반 때문에 킥오프 직후 중단되는 황당한 상황이 벌어졌다.

6일(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앙스에서 열린 브라질과 아르헨티나의 카타르 월드컵 남미예선 6차전 경기는 킥오프 5분 만에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ANVISA) 직원들이 아르헨티나 선수들의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규정 위반 문제를 놓고 그라운드에 입장하면서 중단됐다.

그라운드로 들어온 식약위생감시국 직원들은 아르헨티나 선수들과 이야기를 나눴고, 이어 아르헨티나 주장인 리오넬 메시(파리 생제르맹)와 선수들은 라커룸으로 들어갔다.

결국 남미축구연맹(CONMEBOL)은 킥오프 50분 만에 경기 취소를 선언한 뒤 관련 보고서를 국제축구연맹(FIFA)에 제출하기로 했다.

다만 추후 경기 일정은 확정하지 못했다.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 직원들이 경기 시작과 함께 그라운드에 들어선 것은 브라질전에 선발 출전한 아르헨티나 대표팀의 에밀리아노 마르티네스(애스턴 빌라), 크리스티아노 로메로, 조바니 로셀소(이상 토트넘) 때문이다.

브라질-아르헨전 킥오프 직후 취소…"아르헨 방역조치 위반"

이미 전날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은 상파울루에 도착한 아르헨티나 대표팀 선수 가운데 EPL 무대에서 뛰는 로셀소, 마르티네스, 로메로, 에밀리아노 부엔디아(애스턴 빌라) 등 4명에 대해 코로나19 방역조치 위반 여부를 들어 격리 조치를 요구했다.

브라질의 코로나19 방역 규정에 따르면 영국에서 입국한 방문객은 14일 자가격리를 해야만 한다.

브라질 대표팀 역시 EPL 클럽들이 선수 차출에 반대하면서 알리송, 피르미누(이상 리버풀), 가브리에우 제주스(맨체스터 시티) 등 무려 9명의 선수를 차출하지 못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르헨티나가 선발 명단에 EPL 소속 3명의 선수를 선발로 내세우자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 직원들이 이들 선수를 경기장 밖으로 내보내려고 하면서 경기는 중단되고 말았다.

안토니우 바라 토레스 브라질 식약위생감시국 국장은 "방역 규정을 위반한 아르헨티나 선수 4명은 벌금형과 함께 추방될 것"이라며 "심각한 건강 위험으로 현지 보건 당국에서 선수들을 격리해야 한다는 요구를 받았다.

방역 규정을 어긴 선수들은 브라질 영토에 남아있을 수 없다"고 발표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