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세 '윔블던 스타' 라두카누, US오픈 테니스 3회전 진출

19세의 여자 테니스 신예 에마 라두카누(150위·영국)가 US오픈 테니스 대회(총상금 5천750만 달러·약 674억원) 단식 3회전(32강)에 올랐다.

라두카누는 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의 빌리진 킹 내셔널 테니스 센터에서 열린 대회 나흘째 여자 단식 2회전에서 장솨이(49위·중국)를 2-0(6-2 6-4)으로 물리쳤다.

2002년생 라두카누는 올해 윔블던에서 16강에 오르는 이변을 일으킨 선수다.

당시 세계 랭킹 300위 대였지만 2회전에서 2019년 프랑스오픈 준우승자 마르케타 본드로우쇼바(체코)를 꺾는 등 영국 홈 팬들의 관심을 한 몸에 받았다.

특히 고등학교를 갓 졸업하며 학업을 병행하고, 루마니아인 아버지와 중국인 어머니에 캐나다 출생이라는 점 등이 스타성을 더해주는 요인이 됐다.

역대 영국 선수 최연소로 윔블던 여자 단식 16강에 진출했던 그는 이후로도 여자프로테니스(WTA) 125K 시리즈 대회에서 준우승했고, 이번 US오픈은 예선을 거쳐 본선에 올랐다.

윔블던 이후 세계 랭킹이 150위까지 상승한 라두카누는 1회전에서 스테파니 푀겔레(128위·스위스)를 2-0(6-2 6-3)으로 잡았고, 2회전에서는 2016년 세계 23위까지 올랐던 장솨이도 돌려세웠다.

특히 장솨이는 윔블던이 끝난 뒤 라두카누가 처음 출전한 대회였던 지난달 WTA 투어 무바달라 실리콘 밸리 클래식 1회전에서 라두카누를 2-0(6-3 6-2)으로 물리친 선수다.

라두카누는 한 달 만에 다시 만난 장솨이를 이번에는 반대로 2-0으로 완파하며 최근 상승세를 입증했다.

이번 대회 여자 단식 3회전에 오른 10대 선수는 라두카누 외에 역시 2002년생인 레일라 페르난데스(73위·캐나다)까지 2명이다.

라두카누는 3회전에서 사라 소리베스 토르모(41위·스페인)를 상대한다.

19세 '윔블던 스타' 라두카누, US오픈 테니스 3회전 진출

세계 랭킹 1위 애슐리 바티(호주)는 2회전에서 라두카누, 페르난데스와 동갑인 2002년생 클라라 타우손(78위·덴마크)을 2-0(6-1 7-5)으로 꺾고 3회전에 올랐다.

바티는 소라나 크르스테아(39위·루마니아)-셀비 로저스(43위·미국) 경기 승자와 16강 진출을 다툰다.

남자 단식에서는 우승 후보 중 한 명인 올해 도쿄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알렉산더 츠베레프(4위·독일)가 알베르트 라모스 비뇰라스(48위·스페인)를 불과 1시간 14분 만에 3-0(6-1 6-0 6-3)으로 완파했다.

츠베레프는 도쿄올림픽과 8월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웨스턴 앤드 서던오픈에서 연달아 우승하는 등 최근 13연승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츠베레프의 다음 상대는 알렉산더 버블릭(37위·카자흐스탄)과 잭 속(184위·미국) 경기 승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