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이라크와 1차전 "이라크 수비 강하고 적극적…우리도 강하게"
최종예선 나서는 벤투 "자신있다…최선의 경기력·결과 만들 것"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시작을 앞둔 파울루 벤투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은 과정과 결과를 모두 잡겠다는 자신감과 의지를 드러냈다.

벤투 감독은 이라크와의 최종예선 1차전을 하루 앞둔 1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공식 기자회견에서 "잘할 수 있다는 자신감이 있다.

선수들을 믿고 있다"며 "최선의 경기력으로 결과를 만들 거로 믿는다"고 각오를 다졌다.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이라크와의 경기로 최종예선을 시작한다.

첫 상대인 이라크에 대해 벤투 감독은 "포백과 파이브백 등 다양한 전술을 가동한다.

최근엔 감독도 바뀌어 새 사령탑 체제 첫 경기에서 빌드업 등 다른 경기 스타일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상대는 세컨드 볼을 따낼 때 적극적으로 움직이고, 수비도 강하게 하는 특징이 있다"면서 "우리도 우리의 스타일대로 경기하되, 높은 강도로 적극적으로 임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2006 독일 월드컵 때 한국 대표팀을 이끌었던 딕 아드보카트(네덜란드)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라크는 지난달 유럽에서 전지 훈련을 소화하며 한국전에 대비했다.

이와 관련해 벤투 감독은 "상대에게는 그런 부분이 장점으로 작용할 수 있지만, 우리에게 변명이 될 수는 없다"면서 "어떤 컨디션으로 경기에 들어갈지 이미 알고 있었고, 우리가 처한 조건에 맞게 최적의 방법으로 준비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중동 팀에서 자주 나타나는 이른바 '침대 축구' 대응과 관련해서도 "전에도 말씀드렸듯 우리가 컨트롤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선수들에게는 우리의 플레이로, 올바른 자세로 임하라고만 주문한다"면서 "내일도 다른 경기도 걱정되지는 않는다"고 잘라 말했다.

객관적 전력이나 상대 전적 등 모든 면에서 한국이 앞서는 게 사실이지만, 간판스타 손흥민(토트넘)을 비롯해 전력의 핵심인 유럽파 선수들이 경기 이틀 전인 지난달 31일 합류해 손발을 맞출 시간이 거의 없었다는 건 변수가 될 만한 부분이다.

벤투 감독은 "오늘 처음 모든 선수가 참가한 가운데 훈련했다.

쉽지 않은 상황인 건 맞지만, 거기에 맞게 적응해야 한다"면서 "소집된 선수들 모두 경기할 만한 좋은 컨디션을 지녔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이라크전에 나설 선수는 내일 오전 훈련 이후 출전할 선수를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