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농구 인삼공사, NBA 골든스테이트서 뛴 스펠맨 영입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가 외국인 선수 오마리 스펠맨(24·203㎝)을 영입했다고 31일 발표했다.

스펠맨은 미국 빌라노바대 출신으로 2018년 미국대학스포츠협회(NCAA) 남자농구 디비전 1 우승팀 멤버였고, 그해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 전체 30순위로 애틀랜타 호크스에 지명됐다.

2019년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로 트레이드됐고, NBA에서 2019-2020시즌까지 두 시즌을 뛰며 평균 6.8점, 4.3리바운드의 성적을 냈다.

2020년 2월 골든스테이트와 미네소타 팀버울브스의 디앤젤로 러셀-앤드루 위긴스 트레이드 때 미네소타로 이적한 스펠맨은 이후로는 NBA 하부리그인 G리그에서 활약했다.

2020-2021시즌 역시 NBA 출신인 외국인 선수 제러드 설린저의 활약을 앞세워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한 인삼공사는 2021-2022시즌에는 스펠맨과 대릴 먼로(35·197㎝)로 외국인 선수 구성을 마쳤다.

먼로는 2018-2019시즌 고양 오리온에서 활약한 선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