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리그 현대제철·한수원, 정규리그 막판 승점 4 차이 선두 경쟁

여자실업축구 WK리그 2021시즌 정규리그 막바지 선두 인천 현대제철과 2위 경주 한국수력원자력의 2파전이 이어지고 있다.

현대제철은 30일 인천 남동경기장에서 열린 한화생명 2021 WK리그 정규리그 17라운드 홈 경기에서 수원도시공사를 3-1로 물리쳤다.

전반 12분 손화연을 시작으로 전반 23분 김담비, 후반 28분 장슬기의 연속 득점포를 앞세운 현대제철은 후반 45분 문미라가 한 골을 만회한 수원도시공사를 제압했다.

지난달 19일 14라운드에서 한수원에 덜미를 잡힌 뒤 3연승으로 반등한 현대제철은 승점 43을 쌓아 한수원(승점 39)에 승점 4 차이로 앞선 선두를 지켰다.

9년 연속 통합 우승에 도전하는 현대제철은 시즌 2패(14승 1무)만을 기록하며 순항하고 있으나 한수원의 추격도 만만치 않다.

한수원은 이날 멀티 골을 폭발한 여민지의 활약에 힘입어 KSPO를 4-1로 꺾고 5연승 휘파람을 불었다.

지난해 정규리그와 챔피언결정전에서 모두 현대제철에 이어 준우승한 한수원은 이번 시즌 정규리그 4경기를 남기고 현대제철과 승점 4 차이를 유지하며 챔프전 직행 희망을 놓지 않았다.

이번 시즌 WK리그는 21라운드의 정규리그를 치른 뒤 1위 팀은 챔프전에 직행하며, 2위와 3위 팀이 맞붙는 플레이오프 승자가 챔프전에 합류해 우승을 다툰다.

서울시청은 보은상무와 1-1로 비겨 3위(승점 30)를 유지했고, 수원도시공사(승점 21·골득실 3)와 KSPO(승점 21·골득실 -4), 상무(승점 21·골득실 -8)가 뒤를 이었다.

세종 스포츠토토가 창녕 WFC를 2-0으로 누르고 시즌 3승(2무 12패)째를 거두며 7위(승점 11)에 자리했고, 창녕은 시즌 첫 승을 여전히 올리지 못한 가운데 4무 13패(승점 4)로 최하위에 머물렀다.

◇ 30일 전적
인천 현대제철 3(2-0 1-1)1 수원도시공사
△ 득점 = 손화연(전12분) 김담비(전23분) 장슬기(후28분·이상 현대제철) 문미라(후45분·수원도시공사)

세종 스포츠토토 2(1-0 1-0)0 창녕WFC
△ 득점 = 김아름(전37분) 박지영(후48분·이상 스포츠토토)

서울시청 1(0-1 1-0)1 보은상무
△ 득점 = 이정민(전17분·상무) 박은선(후18분·서울시청)

경주 한수원 4(1-0 3-1)1 화천 KSPO
△ 득점 = 여민지(전39분, 후22분) 박예은(후7분) 이네스(후12분·이상 한수원) 최정민(후44분·KSPO)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