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 상태 '이상 무'…부상 걱정은 하지 마세요"
승리 요건 놓친 김광현 "적은 투구수로 더 많은 이닝 소화할 것"

승리 투수의 문턱에서 아쉽게 강판한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은 "적은 투구 수로 많은 이닝을 소화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김광현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리츠와 원정경기에 선발 등판해 4이닝 3피안타 1볼넷 3탈삼진 1실점(1자책점)으로 호투했다.

그는 4회까지 투구 수 64개를 기록했는데, 3-1로 앞선 5회초 공격에서 대타로 교체되면서 승리투수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

보통 선발투수가 100구 정도의 공을 던지는 것을 고려하면 아쉬운 상황이다.

김광현은 이에 관해 "선발 로테이션에 합류해 빌드업(조금씩 투구 수를 늘리는 과정)을 하는 중"이라며 "(마이크 실트 감독이) 오늘 경기를 앞두고 몇 개 정도 던질 수 있느냐고 물어서 75개까지는 던질 수 있다고 밝혔다"고 말했다.

이어 "60-70구 정도로 5이닝을 책임지겠다는 생각으로 오늘 경기에 임했고, 공격적으로 공을 던졌는데 마음대로 되지 않더라"라고 덧붙였다.

그는 "오늘 경기에선 볼 없이 스트라이크만 던지고 싶었는데, 1회부터 볼넷을 주는 등 아쉬운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김광현은 겸손하게 말했지만, 이날 투구 내용은 훌륭했다.

그는 1회 브라이언 레이놀즈에게 볼넷을 내준 것을 제외하면 3회까지 단 한 명의 타자도 출루시키지 않았다.

4회엔 연속 3안타를 허용하며 무사 만루 위기에 놓였지만, 뛰어난 위기관리 능력을 보이며 1실점으로 막았다.

김광현은 다음 경기에선 더 효율적인 투구 내용을 보이겠다며 입술을 깨물었다.

그는 "현재 목표는 투구 수를 줄이면서 많은 이닝을 책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몸 상태를 묻는 말엔 "꾸준히 좋아지고 있다.

부상에 관한 걱정은 이제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지난해에도 부상자 명단(IL)에 올라 2주 정도 쉬었는데, 휴식 후 첫 등판에서 투구 수 문제가 나오지는 않았다"고 전했다.

이날 많이 던진 체인지업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평소 직구-슬라이더를 많이 던지는 김광현은 이날 체인지업을 적극적으로 던졌다.

직구(19개)와 비슷한 17개의 체인지업으로 상대 타선을 요리했다.

김광현은 "그동안 피츠버그 타자들은 내 슬라이더를 잘 공략했다"며 "체인지업을 오늘 경기의 열쇠라고 생각하고 많이 던졌는데,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론 팀별, 선수별로 구종 배분을 하면서 최고의 결과를 끌어내겠다"고 밝혔다.

3회 말 수비 2사에서 나온 중견수 해리슨 베이더가 환상적인 슬라이딩 캐치 장면에 관한 질문엔 "우리 팀의 수비 실력은 MLB에서 최고 수준"이라며 "이런 선수들과 한 팀에 있다는 것 자체가 행복하고 영광"이라고 말했다.

이어 "가끔 투구한 뒤 뒤돌아보면 모든 선수가 내게 집중하고 있다는 게 느껴진다"라며 "한국과 미국의 차이점 중 하나"라고도 밝혔다.

한편 김광현은 지난 10일 팔꿈치 통증으로 열흘짜리 IL에 오른 뒤 마이너리그 재활 경기를 거쳐 복귀했고, 25일 불펜으로 보직 변경해 공을 던졌다.

김광현은 당분간 불펜 요원으로 임무를 수행할 예정이었으나 선발 투수 잭 플레허티가 어깨 부상으로 이탈하면서 선발 로테이션에 재합류했다.

김광현은 '불펜에서 대기하면서 느낀 게 있나'라는 질문에 "불펜 투수들도 선발 투수처럼 각자의 루틴이 있더라. 루틴을 지키면서 등판을 준비하는 모습을 보며 많은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