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카이스포츠 "전용기로 버밍엄 공항 도착…완전 이적시 이적료 208억원 예상"

황희찬, 울버햄프턴 임대 후 이적 임박…손흥민과 맞대결 기대감(종합)

'황소' 황희찬(25·라이프치히)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무대에서 '태극전사 선배' 손흥민(29·토트넘)과 득점 대결에 나설 공산이 커졌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29일(한국시간) "울버햄프턴이 라이프치히(독일)의 공격수 황희찬의 영입에 임박했다"라며 "황희찬은 임대 후 이적 조건으로 울버햄프턴에 합류한다.

완전 이적 시 필요한 이적료는 1천300만파운드(약 208억원)"라고 전했다.

스카이스포츠는 이어 "황희찬이 이날 오후 영국 버밍엄 공항에 도착했다.

울버햄프턴 훈련장으로 이동해 메디컬 테스트와 초기 임대 작업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매체는 오전에 황희찬의 완전 이적 시 이적료를 1천280만파운드로 전했지만 오후에는 1천300만파운드로 상향했다.

황희찬의 이적 조건은 1년 임대에 완전 이적 옵션을 포함했다.

현지에 도착한 황희찬은 한국시간 30일 오전 0시 30분 울버햄프턴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경기를 지켜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K리그1 포항 스틸러스 유스팀 출신인 황희찬은 18살이던 2014년 12월 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로 이적하면서 이른 나이에 유럽 진출에 성공했다.

황희찬은 오스트리아 리그 진출 초기 리퍼링으로 임대돼 경험을 쌓은 뒤 2015-2016시즌부터 본격적으로 잘츠부르크에서 활약했다.

2018-2019시즌에는 잠시 독일 2부 분데스리가 함부르크로 임대돼 한 시즌을 소화하기도 했다.

황희찬은 잘츠부르크에서 4시즌을 뛰는 동안 총 125경기에 출전해 45골(정규리그 28골·컵대회 6골· UEFA 대항전 11골)을 쏟아내며 핵심 공격수로 자리매김했다.

황희찬, 울버햄프턴 임대 후 이적 임박…손흥민과 맞대결 기대감(종합)

이런 가운데 잘츠부르크가 똑같은 후원사인 레드불의 지원을 받는 라이프치히(독일)가 황희찬에 눈독을 들였고, 마침내 지난해 7월 라이프치히로 이적하면서 빅리그 무대를 밟았다.

하지만 황희찬은 라이프치히에서 만족스러운 출전 기회를 부여받지 못했다.

2020-2021시즌 분데스리가에서 18경기 동안 1도움에 그친 황희찬은 그나마 컵대회에서 3골 2도움을 따내며 공격수로서 자존심을 지켰다.

이미 지난 시즌부터 이적설이 흘러나왔던 황희찬은 결국 울버햄프턴의 러브콜을 받으면서 '임대 후 이적' 조건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무대를 밟을 준비에 들어갔다.

이번 계약이 마무리되면 황희찬은 프리미어리그에서 '대표팀 선배' 손흥민과도 맞대결을 펼치게 된다.

울버햄프턴과 토트넘은 현지시간으로 오는 9월 22일 카라바오컵 3라운드에서 만난다.

정규리그에서는 이미 지난 22일 첫 경기를 치렀고, 두 번째 대결은 내년 2월 13일 0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예정됐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