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산투 감독, 페헤이라전 로테이션 가동 '실패'

'손흥민 결장' 토트넘, 콘퍼런스리그 PO 1차전 0-1 패배

'손세이셔널' 손흥민(29)에게 휴식을 준 토트넘(잉글랜드)이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플레이오프(PO) 1차전에서 패했다.

토트넘은 20일(한국시간) 포르투갈 파수스 드 페헤이라의 이스타디우 카피탈 두 무벨에서 파수스 등 페헤이라와 2021-2022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PO 1차전 원정에서 0-1로 무릎을 꿇었다.

1차전 원정에 나선 토트넘의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은 오는 22일 예정된 울버햄프턴과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라운드에 대비해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핵심 주전급 선수들을 대부분 출전 명단에서 제외했다.

산투 감독은 대신 조바니 로 셀소, 해리 윙크스, 벤 데이비스, 맷 토허티 등 일부 주전급 선수들에게 중원과 수비의 중심을 맡기고 17살 공격수 데인 스칼릿, 18살 공격형 미드필더 닐 존, 20세 공격수 브리안 힐 등 2진급 위주로 선발 명단을 짰다.

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는 이번 시즌 처음 도입된 대회로 UEFA 챔피언스리그, 유로파리그에 출전하지 못하는 팀들이 나서는 클럽대항전이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EPL에서 7위를 차지해 이번 대회 PO 진출권을 따냈다.

'손흥민 결장' 토트넘, 콘퍼런스리그 PO 1차전 0-1 패배

지난 시즌 포르투갈 1부리그에서 5위를 차지한 페헤이라를 상대로 토트넘은 조직력이 살아나지 못하면서 이렇다 할 기회를 창출하지 못하고 답답한 경기를 이어갔다.

결국 토트넘은 전반 45분 역습에 허를 찔렸다.

자기 진영에서 볼을 빼앗은 페헤이라는 빠른 역습에 나섰고, 중앙선 부근에서 누누 산투스가 투입한 침투패스를 받은 루카스 시우바가 토트넘의 최종 수비진 사이를 뚫고 페널티지역 오른쪽에서 정확한 오른발슛으로 득점포를 가동했다.

전반전 동안 토트넘의 슈팅 수는 1개뿐이었다.

더구나 유효슈팅은 제로였을 만큼 경기력이 떨어졌다.

토트넘은 후반에도 득점 기회를 제대로 만들지 못하고 결국 0-1 패배를 떠안았다.

토트넘은 한국시간 27일 오전 3시 5분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PO 2차전을 치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