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트넘 산투 감독 "손흥민은 킬러…재능 놀라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의 누누 이스피리투 산투 감독이 팀의 시즌 첫 승리를 이끈 손흥민(29)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산투 감독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 2021-2022 EPL 1라운드에서 1-0으로 승리한 뒤 기자회견에서 "손흥민은 정말 잘했다.

손흥민과 그가 가진 재능은 놀랍다"며 찬사를 보냈다.

토트넘은 이날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시즌 첫 승리를 챙겼다.

해리 케인 없이 최전방 원톱 스트라이커로 선발 출전한 그는 후반 10분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왼발 슛으로 결승골을 터트렸고, 토트넘은 이 득점을 끝까지 지켰다.

개막 전 프리시즌에서도 4차례 연습경기에서 3골 4도움을 몰아치며 감각을 과시한 손흥민은 실전에서도 득점포를 가동해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를 무너뜨렸다.

그의 활약을 앞세워 이번 시즌 토트넘 지휘봉을 잡은 산투 감독은 첫 공식전 승리를 맛봤다.

토트넘 산투 감독 "손흥민은 킬러…재능 놀라워"

산투 감독은 "손흥민은 전방의 모든 포지션을 소화할 수 있을 만큼 다재다능한 선수다.

역동적이고 빠르며 경기를 잘 알고 있다"며 "그는 상대의 틈과 공간을 찾아내는 '킬러'"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오늘 잘했지만, 앞으로 더 잘할 것으로 믿는다"고 말을 더했다.

다만 첫 경기 승리에 만족하기는 이르다.

'완벽한 것은 없다'는 산투 감독은 "완벽함에 이르려면 아직 갈 길이 멀고, 아마 그렇게 될 수는 없을 것"이라며 "개선할 점이 많다.

경기 초반에 상대가 매우 강하게 몰아붙였고, 이후 우리가 안정을 찾았지만 많은 액션을 마무리 짓지 못했다"고 되짚었다.

그는 "기회가 있을 때 마무리를 지어야 한다는 건 기본적인 원칙이다.

후반전에는 더 잘했고, 강해졌다.

선수들은 헌신했고 그들을 자랑스러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적설의 주인공인 케인이 복귀한다면 토트넘은 더 힘을 얻을 수 있다
산투 감독은 케인의 출전 시점을 묻는 말에 "케인은 브리안 힐, 크리스티안 로메로와 같이 뒤늦게 합류했다.

그는 스스로 준비하고 있으며, 준비되면 팀을 도울 것"이라고 설명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