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막전 골맛' 손흥민 "최다 득점 경신? 장담 못 하지만 최선을"

새로운 시즌 첫 경기부터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디펜딩 챔피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꺾는 득점포를 가동한 손흥민(29·토트넘)은 개인 한 시즌 최다 골 기록 경신에 대한 의지를 조심스럽게 드러냈다.

손흥민은 1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시티와의 2021-2022 EPL 1라운드를 마치고 영국 스카이스포츠와의 인터뷰에서 "팬들과 함께 시즌을 잘 시작하고 싶었는데, 믿기 어려운 경기력으로 모두가 열심히 해 승점 3을 따냈다"고 소감을 밝혔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후반 10분 자신의 시즌 1호 골을 터뜨려 1-0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달 토트넘과 4년 재계약에 합의한 손흥민은 이적설 속에 합류가 늦어진 '주포' 해리 케인이 제외된 새 시즌 첫 경기에서 팀의 최전방을 홀로 책임지며 결승 골을 터뜨려 존재감을 과시했다.

손흥민은 "맨시티는 현재 세계 최고의 팀인 만큼 우리는 준비를 잘했고, 승점 3을 위해 싸웠다.

프리시즌에서 열심히 해온 걸 피치에서 보여줬다"며 "이렇게 시즌을 시작하는 건 큰 의미가 있다"고 기뻐했다.

이어 그는 "팬들이 그리웠다.

팬이 축구의 전부다"라며 "우리는 그들을 위해 뛰었다.

팬들이 와주셔서 감사하고, 오늘 경기가 정말 즐거웠다"고 말했다.

'개막전 골맛' 손흥민 "최다 득점 경신? 장담 못 하지만 최선을"

이날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는 5만8천262명의 팬들이 들어찼다.

2020-2021시즌 리그 17골 10도움을 포함해 총 22골 17도움을 몰아쳐 최고의 시즌을 보낸 손흥민이 새로운 시즌 첫 경기부터 인상적인 골을 남기며 한 시즌 최다 골 기록 경신의 기대감이 벌써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손흥민은 "장담할 수는 없다.

그저 매 경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팀을 위해 뛰다 보면 개인적인 결과는 따라올 거다.

기록을 깰 수 있을지는 시즌이 끝나봐야 알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케인 관련 질문엔 "우리는 프로다.

경기에 집중할 뿐"이라며 "케인이 우리에게 중요한 선수인 것은 분명하지만,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구체적 언급은 삼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