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청팀 국군체육부대는 KB손해보험 3-1로 꺾고 컵대회 첫 승리

우리카드, 넉 달만의 리턴매치서 대한항공 3-2로 제압(종합)

우리카드가 넉 달 만에 대한항공과 치른 리턴 매치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따냈다.

우리카드는 15일 경기도 의정부체육관에서 열린 2021 의정부·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남자부 B조 조별리그 첫 경기에서 대한항공에 세트 스코어 3-2(23-25 23-25 25-22 33-31 15-10)로 대역전승을 거뒀다.

우리카드, 넉 달만의 리턴매치서 대한항공 3-2로 제압(종합)

지난 시즌 대한항공에 최초로 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통합 우승을 선사한 V리그 첫 외국인 사령탑 로베르토 산틸리(이탈리아) 감독의 뒤를 이어 새로 조종간을 잡은 핀란드 출신 34세 젊은 사령탑 토미 틸리카이넨 감독은 한국 무대 첫 공식 경기에서 다잡은 승리를 놓쳤다.

틸리카이넨 감독은 지난 4년간 일본프로배구 나고야 울프도그스 감독을 지냈다.

우리카드, 넉 달만의 리턴매치서 대한항공 3-2로 제압(종합)

우리카드는 지난 4월 17일 2020-2021시즌 V리그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대한항공에 패한 빚을 넉 달 만에 설욕했다.

세터뿐 아니라 전원이 공격수에게 볼을 배달하는 대한항공의 새로운 스피드 배구, 풀타임 2년 차 세터 하승우를 중심으로 조직력을 키운 우리카드는 일진일퇴 공방전을 펼쳤다.

승리는 공수에서 안정감을 뽐내며 범실을 최소화한 우리카드에 돌아갔다.

우리카드의 범실은 18개인 데 반해 대한항공은 배가 넘는 41개로 자멸했다.

우리카드, 넉 달만의 리턴매치서 대한항공 3-2로 제압(종합)

대한항공은 지난 시즌 알을 깨고 라이트 공격수로 입지를 굳힌 임동혁을 앞세워 1, 2세트를 먼저 땄다.

1세트 막판 시원한 직선 백어택과 푸시 공격으로 잇달아 점수를 올린 임동혁은 2세트 종반 우리카드의 강서브에 쫓길 때 블로킹을 활용한 터치 아웃 득점으로 세트 포인트를 쌓아 포효했다.

우리카드는 3세트에서 15점을 합작한 나경복, 한성정 듀오를 앞세워 한 세트를 만회했다.

이어 듀스 접전이 벌어진 4세트에서 우리카드는 임동혁의 연속 실책을 틈타 경기를 5세트로 몰고 갔다.

대한항공은 4세트에서만 범실을 14개나 남겼다.

관록의 우리카드는 5세트에서도 임동혁의 공격 범실로 4-2로 앞서간 뒤 나경복과 한성정의 시원한 후위 공격 득점으로 3∼4점의 리드를 끝까지 지킨 끝에 마지막에 웃었다.

나경복이 30점, 한성정이 24점을 터뜨리며 승리를 쌍끌이했다.

우리카드, 넉 달만의 리턴매치서 대한항공 3-2로 제압(종합)

앞서 열린 또 다른 B조 경기에선 초청팀인 국군체육부대가 KB손해보험을 세트 스코어 3-1(25-16 25-21 17-25 25-17)로 물리치고 첫 승리를 거뒀다.

새로 KB손보의 지휘봉을 잡은 후인정 감독은 공식 경기에서 첫 패배를 안았다.

지난 시즌 막판 오른쪽 발등을 다친 주전 세터 황택의의 상태가 좋지 않아 데뷔 3시즌 차인 김지승에게 공격 조율을 맡겼지만, 조직력의 국군체육부대를 넘어서긴 어려웠다.

국군체육부대에서 제대해 11월이면 KB손보로 복귀하는 공격수 한국민이 양 팀 통틀어 최다인 23점을 퍼부어 승리에 앞장섰다.

한국민은 백어택 10개, 블로킹 1개, 서브 득점 2개 등을 올리며 55.55%의 높은 공격 성공률을 뽐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