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47년 이후 처음으로 오른 1부 리그 개막전서 '거함' 격침
'74년만에 승격' 브렌트퍼드 EPL 개막전서 아스널에 2-0 승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새 시즌 개막전부터 승격팀이 강호를 잡는 이변이 연출됐다.

승격팀 브렌트퍼드는 14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브렌트퍼드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1-2022시즌 EPL 1라운드 아스널과 홈 경기에서 2-0으로 완승했다.

브렌트퍼드는 무려 74년 만에 1부 리그로 복귀한 팀이다.

1947년 2부 리그로 강등된 뒤 주로 3~4부 리그를 오르내리던 브렌트퍼드는 2014-2015시즌부터는 쭉 챔피언십(2부 리그)에서 경쟁했다.

브렌트퍼드는 지난 시즌 플레이오프 파이널에서 스완지 시티를 제압해 감격의 승격을 이뤄냈다.

'74년만에 승격' 브렌트퍼드 EPL 개막전서 아스널에 2-0 승리

브렌트퍼드는 슈팅에서 8-22, 유효슈팅에서 3-4로 뒤졌으나, 단단한 수비와 순도 높은 결정력으로 승점 3점을 따냈다.

아스널은 위험지역에서 수비가 매우 우왕좌왕하는 모습을 보였다.

전반 22분 브렌트퍼드 측면 공격수 세르히 카노스가 왼쪽에서 페널티지역으로 파고든 뒤 수비수를 앞에 두고 벼락같은 오른발 슈팅을 날려 아스널의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8분에는 크리스티안 뇌르고르가 추가골을 넣어 브렌트퍼드의 반란을 완성했다.

'74년만에 승격' 브렌트퍼드 EPL 개막전서 아스널에 2-0 승리

매즈 베크 쇠렌센이 왼쪽에서 골대 쪽으로 바짝 붙여 올린 롱 스로인 크로스를 아스널 수비수와 골키퍼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가운데 문전에서 한 번 튄 공을 뇌르고르가 헤더로 마무리해 2-0을 만들었다.

토머스 프랭크 브렌트퍼드 감독은 "개인 기량이 더 뛰어나고 대단한 감독이 있는 아스널이라는 빅클럽을 이번 기회에 한 번 꺾어보지 못한다면 나중에 크게 후회할 것 같았다"고 말했다.

개막전부터 이변의 희생양이 된 미켈 아르테타 아스널 감독은 "완전히 다른 결과를 기대했는데 결과에서도 경기력에서도 실망스럽다"며 고개를 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