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 집행위원 선거 최종 후보 발표…'통가 근육맨'은 집행위원 도전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선거 단독 입후보…사실상 6선

조정원(74) 세계태권도연맹(WTF) 총재가 차기 총재 선거에 단독 출마해 사실상 2025년까지 세계태권도 수장으로서 임기를 이어가게 됐다.

WT 선거관리위원회는 오는 10월 11일 화상으로 진행될 집행부 선거에 출마한 후보들의 자격 심사를 끝내고 최종 후보자 명단을 12일 발표했다.

총재 1명, 집행위원 17명, 감사 1명을 뽑는 WT 집행부 선거는 4년마다 치러진다.

WT 집행위원회는 지난 6월 회의에서 올해 10월 중국 우시에서 개최하려던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 탓에 내년으로 연기하고 대회 개막 전날 치를 예정이던 선거는 화상 전자 투표로 진행하기로 했다.

WT 선관위에 따르면 총재직에는 조정원 현 총재가 홀로 입후보해 여섯 번째 임기를 눈앞에 뒀다.

2004년 6월 고(故) 김운용 전 총재의 잔여 임기 10개월을 맡아 세계연맹을 이끌기 시작한 조 총재는 2005년, 2009년, 2013년, 2017년에 차례로 연임에 성공해 17년 동안 총재직을 수행해 왔다.

집행위원직에는 총 44명, 감사직에는 2명이 입후보했으며 집행위원직 40명, 감사직 2명이 최종 후보에 올랐다.

집행위원 후보 가운데 한국인 또는 한국계는 정국현 현 WT 집행위원, 양진방 현 WT 집행위원 겸 대한태권도협회장, 김인선 현 WT 집행위원, 엄태호 바누아트태권도협회사무총장, 김흥기 베네수엘라태권도협회장, 하기승 캐나다태권도협회장이 포함됐다.

조정원 세계태권도연맹 총재 선거 단독 입후보…사실상 6선

오세아니아 입후보자 가운데는 지난 세 번의 올림픽(리우데자네이루, 평창, 도쿄) 개회식을 통해 유명해진 '통가 근육맨' 피타 타우파토푸아가 들어 있어 눈길을 끈다.

한편, WT는 집행위원의 임기 및 나이 제한을 도입해 신규 위원직 후보자는 선거일 기준 만 70세 이전만 입후보 가능하도록 했다.

현재 재임 중인 위원들은 80세 이전으로 후보직 신청 자격을 제한했다.

이번 선거부터는 임기 4년의 동일 직책에서 3번까지만 선출 가능하고 한 직책에서 연속 3번 선출된 경우 다른 직책 후보 도전을 위해서는 반드시 4년을 쉬어야 하는 것으로 규약이 개정됐다.

재임 위원들의 기존 임기는 소급 적용되지 않는다.

또한, 성별 균형 원칙을 제도화해 각 대륙별로 여성 집행위원이 의무적으로 한 명씩 선출되도록 했으며, 이 중 가장 많이 득표한 여성 위원은 부총재로 승격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